접히는 스마트폰은 현시점에서 가장 사람들의 흥미를 끄는 테크 기기다. 스마트폰 기술 발전의 미래 방향성을 대표하면서 새로운 활용성을 제안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분야에 가장 적극적이며 완성도 측면에서 가장 앞선다는 평가다. 올해는 두 번 접히는 3세대 폴더블폰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공개한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 기술은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미래의 폴더블폰, 3세대 갤럭시Z 폴드를 미리 엿보는 힌트다.

| 두 번 접히는 ‘S폴더블’

가장 흥미로운 기술은 S폴더블이다. S폴더블은 세계 최고 수준의 OLED 기술력이 확인되는 기술로 안과 밖으로 두 번 접히는 멀티 폴더블 디스플레이다. 화면을 최대로 펼쳤을 때 크기는 7.2형으로 두 번 접으면 스마트폰처럼, 완전히 펼치면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는 콘셉트다.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갤럭시폴드와 바깥으로 접히는 어웃폴딩 방식의 (1세대) 화웨이 메이트가 하나의 기기에 결햡됐다. 완전히 접었을 때 외부 디스플레이 없이 스마트폰처럼 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일 것이다. 기존 갤럭시폴드는 바깥에 따로 디스플레이가 달린다.

S폴더블은 좌측 프레임에 카메라와 LED 플래시가 모여있고 아래로 USB 타입C 충전 단자가 보인다. 좌우 베젤은 디스플레이를 보호하고 완전히 펼친 태블릿 모드에서 한 손으로 고정하기 편한 너비다.
바깥으로 디스플레이가 노출되고 두 번 접히는 힌지 구조 특성상 내구성 확보가 관건이다. 닫았을 때 두께는 주머니에 넣기 부담스럽지 않아야 할 것이다. 접었을 때 갤럭시Z 폴드2 두께는 16.8mm이다.

| 가로 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슬라이더블’

스마트폰 형태를 유지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슬라이더블 OLED 디스플레이는 ‘LG 롤러블’이 연상된다. 화면이 가로로 와이드 형태로 늘어나면서 대화면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책처럼 양쪽 화면이 펼쳐지는 기존 갤럭시폴드와 다른 두 개의 패널이 늘어나 하나가 되는 방식이다. 평소엔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다 디스플레이 한쪽이 늘어나 커지는 3개 이상의 앱이 실행되는 멀티태스킹에 맞는 태블릿 모드로 변신한다. 올해는 새로운 유형의 갤럭시Z 폴드 등장을 기대해봐도 좋겠다.

| 접히는 화면의 갤럭시탭 등장도 기대된다.

17형 폴더블은 접히는 태블릿을 위한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4:3 비율로 필요에 따라 완전히 펼쳐 태블릿처럼 쓰거나 화면을 접어 노트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화면을 접으면 터치식 키보드가 뜨는 식이다. 블루투스 키보드가 연결되면 디스플레이를 두 화면으로 나눠 독립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갤럭시탭의 다음 스텝으로 의미 있는 기술이다.

UPC(Under Panel Camera)은 노트북 화면 베젤 부분에 위치하는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장착함으로써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을 극대화하는 풀스크린 기술이다. 카메라 모듈이 위치하는 패널 부분의 투과율을 높여 카메라 기능을 확보할 수 있다.

8월 초 공개가 유력한 갤럭시Z 폴드3는 전체적으로 내구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제품 내구성과 연관되는 다수의 상표를 출원했는데 폴더블폰 내구성을 결정하는 핵심 부품인 힌지와 방진·방수에 무게가 실린다.

매력 가득한 문제작의 미래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