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실리콘 M1 맥이 공개될 때만 해도 이렇게 뛰어날 줄은 몰랐다. 애플이 사람들의 기대대로 내놓았다는 표현으로는 충분치 않을 정도다. 프로세서를 제외한 다른 모든 것은 사실상 변화가 없는데도 엄청난 결과를 내놨다. M1은 또한 아이패드 프로 성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긱벤치> 자료를 보면 M1 아이패드 프로는 직전 세대보다 50% 이상 빠르다. (※관련기사 : 애플 ‘M1 맥’의 놀라운 5가지 능력)

애플은 새 아이패드를 내놓을 때마다 이전 세대에서 몇 배 빠르고, 대부분의 태블릿을 앞선다고 주장한다. 적어도 M1 아이패드 프로는 터무니없거나 과장된 주장이 아님이 입증됐다.

<긱벤치> 싱글 및 멀티 코어 성능 측정에서 5세대 아이패드 프로 12.9는 각각 1718점, 7284점을 받았다. 같은 실험에서 4세대(A12Z)는 1121점, 4656점을 획득했다. 5세대 아이패드 프로 성능이 56%가량 더 높게 나왔다.

| 수치가 높을수록 우수

M1 아이패드 프로와 M1 맥 성능이 동일하다는 점, 16인치 맥북프로를 수월하게 이겼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M1 맥북에어의 멀티 코어 점수는 7378점인 반면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를 탑재한 16인치 맥북프로는 6845점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애플의 통합 GPU 기술은 CPU만큼이나 인상적이다. 그래픽 성능(메탈)을 보면 M1 아이패드 프로는 20578점을 받아 직전 세대보다 최대 71% 빠르며 M1 맥과는 거의 동일하다. 16인치 맥북프로는 같은 실험에서 27677점이 나왔다.

M1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A시리즈에서 파생됐다는 점, M1 맥에서 아이폰과 이이패드 앱을 실행할 수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다음 아이패드OS 키워드는 맥북 수준의 매끄러운 멀티태스킹에 맞춰질 가능성이 높다.

5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미국 등 1차 출시국 기준 4월30일 예약 판매를 시작했고 5월21일 출시 예정이다. 128GB, 와이파이 모델 기준 11인치 아이패드 프로는 99만원부터 12.9인치는 139만원부터다. 컬러는 실버, 그레이 스페이스 두 가지다.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히트다, 히트"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