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미만 아동 대상의 ‘인스타그램 키즈’ 론칭이 가까워지면서 반대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법무 장관 협의회는 5월1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키즈 서비스 철회를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괌, 푸에프토리코, 북 마리아나 제도 등 특별 자치구가 포함된 44개주 법무장관은 “의심의 여지없이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한 생각””이라며 프로젝트 중단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온라인 따돌림, 집단 괴롭힘, 소아성범죄 악용, 스트레스, 사회적 상호 작용 저해 등 미성숙한 아동이 부적절하고 복잡한 온라인 콘텐츠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이 충분치 않다는 설명이다. 공개 서한이 법적 권한은 없더라도 미국 전역 법무장관이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상당한 정치적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13세 미만 사용자의 가입, 사용을 허용하지 않는 암묵적 합의를 이행해 왔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허위 인증으로 얼마든지 사용이 가능하고 최악의 경우 심각한 아동 범죄에 노출되는 심각한 사회 문제로 논란이다.

이 같은 우려 속에 지난 3월 버즈피드 보도로 인스타그램 키즈 론칭 소식이 알려졌다. 미의회 습격 사건 관련 청문회에 참석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아동을 위한 기능 제한과 부모 감독 권한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라며 인스타그램 키즈 존재를 인정하면서 비난 여론은 수면 위로 부상했다.

아동 단체, 단체, 아동 발달 전문가, 소아과 전문의도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4월 아동, 시민단체 35곳과 아동 발달 전문가 64명은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 앞으로 서비스 론칭 철회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전달한 바 있다.

​페이스북은 “아이들의 안전과 프라이버시에 우선해야 한다는 사실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아동 발달, 아동 심리, 개인 정보 보호 인권 전문가들과 긴밀하게 상의할 것이며 법무장관을 포함한 입법, 규제 기관과 협력을 희망한다.”라며 서비스 강행 의지를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