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애플의 심플한 디자인에 열광한다. 애플이 1998년 5월 공개한 올인원 아이맥은 케이블 더미로 둘러싸인 회색 컴퓨터를 아주 형편없이 보이도록 했다. 순백색 세로줄무늬 패턴과 결합된 본디 블루 아이맥은 그전까지 PC 세계에서 본 적 없는 아름다운 컴퓨터였다.

| 아이북 G3

아이북 G3는 아이맥 영향을 받은 두 가지 색상의 반투명 폴리카보네이트 덮개와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편리한 운반용 손잡이가 인상적이었다. 충전할 때 빨갛게 빛을 내고 완충되면 초록색으로 변하는 전원 플러그도 눈길을 끌었다. 맥북 2015년형은 두께 13.1mm, 900그램에 얇고 가벼운 섀시, 팬 없는 설계로 색상도 아이폰6s, 아이패드 프로 라인업과 맞췄다.

| 아이팟 클래식

아이팟은 최초의 MP3 플레이어가 아니었는데도 당시 디지털 음원 시장을 장악했다. 다른 MP3 플레이어의 10배 가까운 1천 곡을 담은 아이팟은 원하는 음악을 빠르게 찾을 수 있었다. 트랙휠 덕분이다. 엄지로 휠을 돌리면 곡 제목이 스크롤 되고 돌릴수록 스크롤 속도가 빨라지는 직관적인 사용법에 사람들은 탄성을 질렀다. 그렇게 ‘주머니 속 1천곡’이 탄생했다.

| 24인치 아이맥 2021년형

애플이 지난달 공개한 아이맥 24형의 첫인상은 무척 강렬했다. 8코어 M1 칩, 8GB 메모리, 256GB SSD, 썬더볼트, 24인치 일체형 모니터와 하이파이 6 스피커 시스템은 감탄사가 나올 만큼 멋진 블루, 그린, 핑크, 실버, 옐로, 오렌지, 피플 7가지 색상의 케이스에 담긴다. 두께는 11.5밀리미터, 무게는 4킬로그램이 조금 넘으며 자석으로 본체와 착 달라붙는 전원 커넥터 역시 인상적이다.

아이맥의 일곱 빛깔이 맥북에도 적용된다는 소식이다. 유명 IT 팁스터(정보유출가) 존 프로서는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애플이 ‘블루’를 포함한 여러 색상의 새 맥북과 맥북에어를 실험 중”이리며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존 프로서는 아이맥이 다양한 색상으로 나올 것아라고 맞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애플은 아이팟과 아이폰12 시리즈, 아이맥 24형 모델에서 이미 다양한 색을 사용하고 있다. 다음이 맥북이 된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타당하다. 올해 말 또는 2022년 출시가 유력한 새 맥북은 M1X 또는 M2 칩이 탑재될 전망이다. 애플 정보 분석 전문가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최신 보고서에서 애플의 2022년 미니LED 디스플레이 탑재 맥북에어 출시 가능성을 짚었다.

올해 트렌드는 '컬러'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