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반도체 대란에 BMW, 혼다, 포드 등 완성차 업계는 생산 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이 심각하다. 탄탄한 공급망 관리를 자랑하던 애플마저 위태로운 현재 테슬라는 비교적 여유롭다. 비결이 뭘까.

|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테슬라의 1분기 실적 발표 후 일론 머스크 CEO는 반도체 대란을 2차 세계 대전 당시 물류 대란에 비유하며 “1분기는 물론 3분기까지 테슬라 설립 역사상 가장 심각한 공급망 문제를 걲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내비쳤다.

​고성능 컴퓨터에 더 가까운 테슬라 차량에는 다양한 반도체가 사용된다. 오토파일럿의 핵심인 자율주행 칩은 테슬라가 직접 설계하고 삼성이 생산한다. 삼성의 반도체 공급은 문제가 안됐으나 다른 일부 칩 수급이 테슬라를 괴롭혔다. 일론 머스크는 즉시 새로운 칩 공급망을 물색했고 새 펌웨어를 개발, 적용해 해결했다고 콘퍼런스 콜에서 밝혔다.

​오랜 시간 몸에 익은 시스템을 고집하는 기존 완성차 업계와 달리 일론 머스크라는 괴짜 천재를 중심으로 빠르고 민첩하게 결정하고 움직이는 테슬라의 기업 특성이 도드라지는 사례다.

​반도체 부족 사태는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내년까지 장기화될 전망이다. 자동차 업계는 특히 상황이 심각하다. 일본 혼다는 5월 중 사이타마현과 미에현 공장 3곳 가동을 5-6일 중단한다. 지난 3월 북미 일부 공장은 일주일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BMW는 독일, 영국 공장 교대 근무자를 감축했다. 포드는 켄터키주 SUV 공장 가동을 잠시 멈췄고 2분기 생산량이 절반으로 감축될 수 있다고 밝혔다. 광산 채굴 장비, 중장비 생산 업체 캐터필러는 하반기 장비 공급이 수월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포르쉐는 미국 예약자 대기 시간을 12주로 늘렸다.

틀에 얽매이지 않는 민첩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