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게이밍 라인업 ‘LG 울트라기어’에 콘솔부터 PC까지 연결되는 개선된 호환성의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이 추가됐다.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모델 27GP950)은 고사양 게임 환경에 최적인 기능이 대거 탑재됐다. 특히 4K 해상도에 120Hz 화면주사율의 HDMI 2.1 단자를 적용해 PC는 물론 엑스박스 시리즈X, 플레이스테이션 5 등 최신 콘솔 게임기에서도 4K 해상도의 고주사율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신제품은 또 1ms(밀리세컨드, 1천분의 1초) 응답 속도를 구현했다. 초당 최대 160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160Hz 화면주사율을 구현해 제품에서 최적의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 ‘AMD 라데온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등 그래픽 호환 기능을 갖춰 그래픽 카드 신호와 모니터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나노미터(nm, 10억 분의 1m) 단위 미세 입자를 백라이트에 적용한 ‘나노 IPS 디스플레이’는 정확하고 풍부한 색 표현을 기대할 수 있다.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영역 ‘DCI-P3’를 98% 충족한다. 기울이기, 회전하기, 피봇 조절 등도 지원한다.

내달 3일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LG 울트라기어 새 게이밍 모니터 가격은 109만원이다.

지칠 줄 모르는 라인업 확장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