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어른 모두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SF 로봇 영화의 종결자 <트랜스포머>에 등장하는 로봇은 수많은 장난감, 피규어로 재탄생했다. 하지만 영화처럼 스스로 변신하고 움직이진 않는다. 오랜 기다림 끝에 그 어려운 일이 드디어 현실이 됐다.

​미국 장난감 브랜드 하스브로는 로봇 기술 기업 로보센과 협업해 스스로 변신하고 걷고 음성 명령까지 알아듣는 정식 라이선스의 로봇 장난감 ‘옵티머스 프라임’을 출시했다.

19인치(약 48센티미터)의 거대한(?) 사이즈에 5천개 부품, 27개 특허 서보모터, 60개 마이크로칩을 탑재한 옵티머스 프라임은 단순 장난감 이상이다.

옵티머스 프라임 특유의 기계음이 섞인 80가지 목소리와 변신하는 동안 멋진 변신 효과음을 들려준다. 스피커 2개, 마이크 1개가 내장된다. 음성 명령으로 변신하거나 트럭 모드에서 속도를 높이고 춤추는 등 다양한 음성 명령에 기체는 반응한다.

전용 앱을 통해 다양한 동작을 지정할 수 있고 가상 조이스틱으로 컨트롤할 수 있다. 문제는 가격이다. 699달러(약 79만원)다. 하스브로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고 8월2일 배송이 시작된다.

점점 똑똑해지는 장난감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