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애플의 현금 보유액이 200조원이 넘는다. 폭스바겐, 벤츠, BMW를 통째로 인수할 수 있다. 이 엄청난 부자 회사의 과일 로고 욕심은 유명하다. 한 입 베어먹은 사과 로고와 조그만 유사해도 소송을 제기하는데 거리낌 없다.

| 이미지 출처=맥루머스

애플이 작년 8월 프리페어를 상표권 침해로 소송한 데 이어 또다시 일을 저질렀다. 생수 회사 로고가 사과 모양을 닮았다며 사용 중지를 요청한 것이다.

애플은 생수 회사 조젯(Georgette)의 ‘I AM Arcus’ 문구가 새겨진 과일 로고가 “애플 로고와 매우 유사하다.”라고 주장한다. 이번 소송은 과거 애플이 제기한 수많은 과일 로고 소송과 달리 애플 로고의 고유성을 저하시켜 애플에 피해가 예상되는 명확한 근거를 뒷받침한다. 조젯의 사과 로고는 얼핏 보면 잎이 2개 달린 사과처럼 보이지만, 겹쳐보면 잎의 각도와 라인이 애플 로고와 거의 일치한다.

애플은 “조젯이 해당 로고를 생수 판매용으로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머그컵, 보온병 등에도 사용하고 있다.”라며 애플파크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애플 굿즈와 혼동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의 주장은 합리적이며 혼란스러워할 소비자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애플은 작년 8월 잎사귀가 달린 과일 로고를 쓰지 말라며 스타트업과 벌인 법정 다툼을 로고를 수정하는 선에서 마무리 지었다. 아이들 건강을 위한 요리 레시피와 식단 구성을 찾고, 식자재를 주문하는 앱인 프리페어는 잎사귀를 ‘반달’ 모양으로 변경하는 애플 사과 로고 잎사귀와 ‘완전히’ 다른 모양을 겨우 찾아내며 애플의 로고 사수에서 벗어났다.

사과만 보면 경기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