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대로라면 구글은 가을 새로운 픽셀폰 ‘픽셀6’를 내놓는다. 안드로이드 레퍼런스폰 역할을 수행하는 신형 픽셀폰에는 여러 다양한 새 기능이 추가되겠지만 삼성전자와 협업한 구글 자체 칩 탑재가 특히 주목된다.

프로젝트 ‘화이트채플(Whitechapel)’로 명명된 구글 자체 칩 개발 소식은 2020년 초 외부에 포착됐다. 애플이 A칩에 이은 인텔 칩을 대체할 자체 SoC(System on Chip) M1 칩을 개발하고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합했듯이 구글 역시 픽셀폰과 크롬북에 최적화된 자체 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이 입수한 문서와 구글 카메라 앱 소스코드 등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화이트채플 데뷔는 올가을이 분명해 보인다. 화이트채플용 공유 플랫폼(shared platform)으로 추정되는 코드명 ‘슬라이더(Slider)’는 픽셀6 라인업을 지칭하는 코드명 ‘레이븐(Raven)’, ‘오리올(Oliole)’과 연관된다. 이를 근거로 픽셀6에 화이트채플 칩이 탑재된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또 하나 흥미로운 사실은 ‘슬라이더’와 삼성 엑시노스가 연결된다는 점이다. 삼성 S.LIS 사업부와 개발 중인 것으로 추측되며 따라서 삼성 엑스노스 칩과 일부 유사점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구글 사내에서 화이트채플 칩은 ‘GS101’로 불린다. GS는 ‘구글 실리콘(Google Silicon)’의 줄임말이다.

지난달 구글은 인텔 디자인 엔지니어링 그룹 부사장 출신의 ‘우리 프랭크(Uri Frank)’를 이스라엘 소재 맞춤형 칩 사업부 부사장으로 영입하며 맞춤형 칩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막대한 자금, 인력, 시간이 필요한 쉽지 않은 길인 맞춤형 칩은 장기적 관점에서 외부 업체에 휘둘리지 않으면서 자사 제품에 최적화할 수 있는 피할 수 없는 길이다.

배터리 덜 먹는 빠른 픽셀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