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가 2023년 전기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샤오미 전기차는 네티즌발 가짜 뉴스에도 들썩이는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한 <로이터 통신> 보도는 샤오미가 전치가 출시를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몇 가지 구체적인 내용을 포함한다.

​보도에 따르면 샤오미 전기차는 중국 완성차 업체 ‘만리장성 자동차(Great Wall Motor)’의 현지 시설에서 생산 계획이다. 우리에게 다소 생소한 만리장성 자동차는 허베이에 본사를 둔 SUV, 픽업트럭이 전문이다. 글로벌 연 판매량이 100만대 이상으로 적지 않은 규모의 업체다.

​<로이터통신>은 샤오미와 만리장성 자동차가 이르면 이번 주 파트너십을 발표한다고도 했다. 3월29일(현지시간) 열리는 샤오미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11’ 발표 행사에서 깜짝 이벤트로 공개될 가능성이 나온다.

​두 당사자는 이번 보도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지만 상하이, 홍콩증시 주가는 6-10% 상승하며 샤오미 전기차 출시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치열한 경쟁 속에 스마트폰 시장은 포화상태에 이른지 오래다. 의미 있는 이윤 창출이 힘겨워지면서 빅테크는 차세대 수익원으로 전기차, 스마트카에 눈을 돌리고 있다. 완성차 생산 경험이 없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택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은 기존 업체와 협력이다.

​애플과 현대차 협업 소문이 대표적인 예다. 애플은 애플카 생산 파트너를 물색 중이며 중국의 구글이라는 바이두는 볼보, 폴스타, 로투스, 프로톤 등 브랜드를 소유한 지리 그룹과 손잡고 전기차 개발에 나섰다. 화웨이는 전기차, 스마트카 부품, 소프트웨어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고 ‘화웨이’ 로고를 새긴 전기차를 만들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소문은, 전부 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