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널 디자인을 고수하는 애플워치가 지겨워질 찰나 마니아들이 주목할 만한 희소식이 들린다.

​애플이 현행 애플워치와 완전히 다른 디자인, 기능을 기대케하는 웨어러블 특허를 3월23일 취득했다. 2019년 11월 신청한 ‘디스플레이 모듈 및 시스템 애플리케이션’ 특허는 차세대 애플워치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정보다. 애플의 모든 특허가 실제 제품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더라도 그들의 상상력에서 미래의 애플워치를 상상해볼 수 있다.

특허 문서에 기술된 차세대 애플워치의 가장 큰 특징은 페이스부터 밴드까지 이아지는 유연한 디스플레이로 요약된다. ‘디스플레이 영역이 워치 페이스로 제한되지 않는’ 밴드까지 이어지는 디스플레이 패널 기술이다. 사용자 손목 둘레에 맞게 워치 페이스, 밴드 디스플레이 패널의 곡률이 변화한다.

​배터리, 프로세서, 주변 광센서 등 주요 부품은 워치 페이스 디스플레이 뒤쪽으로 가고 베젤은 최소화하거나 아예 없앨 수 있다고 기술돼 있다. 시리즈6을 포함한 현행 애플워치처럼 워치 페이스를 선택할 수 있고, 밴드 디스플레이는 디자인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한다.

​이번 특허의 상용화에는 해결해야 할 기술적 난제가 많은 게 사실이다. 애플이 어쩌면 비밀리에 외계인과 계약을 맺었을 지도 모를 일이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6년 동안 변화 없는 애플워치 디자인의 극적인 변신이 올해는 아니라는 거다.

애플의 예측 불가능한 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