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혁신 기술로 차별화되는 2021년형 모니터 10종을 출시한다. 화잘과 편의성이 개선된 사용 환경에 맞는 제품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021년형 전 모델에 ▲10억 컬러 ▲178도 광시야각 ▲HDR10 등을 탑재했다.

| 왼쪽 S80A, 오른쪽 S65UA

‘S8 시리즈’는 27인치·32인치로 나온다. UHD(3840×2160) 해상도에 sRGB 99% 색 영역까지 지원해 더욱 선명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 S80A

USB 타입C 단자를 통해 케이블 하나로 화면과 최대 90W 충전,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최신 디지털 기기와 연결성을 높이는 USB 3.0, USB 허브 등 다양한 연결 기능도 갖췄다. (sRGB는 인터넷, 모니터, 프린터 등에 사용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HP가 협력해 만든 표준 색영역이다.)

S7 시리즈 27인치·32인치 모델은 UHD 해상도에 초슬림 스탠드를 적용해 디자인 차별화를 줬다.

S6 시리즈는 USB 타입C 단자 연결과 USB 허브 등 강력한 연결 기능을 갖춘 34인치·32인치·27인치 3가지 화면 크기다. QHD(2560×1440) 해상도와 화면을 분할하는 PBP(Picture By Picture), 화면 안에 작은 화면을 띄우는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은 동시에 여러 작업에서 효과적이다. 특히 S60UA 모델은 유선 랜(RJ45)을 지원해 원격 부팅 등 도킹 스테이션 허브 모니터 기능을 해 사무 환경에 최적화됐다.

| S65UA

34인치 모델은 1천R 곡률의 커브드 디자인, UWQHD(3440×1440) 해상도, 21:9 와이드 스크린 비율을 적용해 시각적 편안함과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제공한다.

S8, S6 시리즈는 인체공학적 스탠드가 적용돼 ▲높낮이 조절 ▲화면 상하 각도 조절 ▲ 모니터 좌우 회전 ▲화면 가로·세로 전환이 자유롭다. 공간 제약이 덜한 효율적인 배치를 할 수 있다. 3면 베젤리스 디자인은 어느 공간에서나 조화롭게 어울린다.

장시간 모니터 앞에서 작업하는 사람들을 위한 눈 보호 기능도 탑재됐다. ▲어댑티브 픽처 기능이 화면 밝기와 색온도를 주변 환경의 변화에 맞게 42단계로 자동 조정하고 ▲블루라이트를 감소시키는 ‘눈 보호 모드’ ▲화면 깜박임을 줄여 시력을 보호하는 ‘플리커 프리’ 기능이다. 덕분에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의 ‘인텔리전트 아이 케어’ 인증을 받았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 가격은 화면 크기와 구성에 따라 45만원부터 67만원까지다.

"다채로운"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