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x1

제목이 뜬금없나요? 이번에 소개할 제품을 보니 택배와 관련된 한 웹툰이 떠올랐습니다. 택배를 받지 못했는데 배송추적해보니 수령인의 이름이 방숙이. 알고 보니 방수용기구함, 줄여서 방수기였다는 내용이었죠. 서두가 길었네요. 지난 번에 소개해드린 적이 있던 무인 택배함을 더 발전시킨 제품이 나왔습니다.

Box2

이름은 박실리언(Boxillion)입니다. 금괴라도 들어있을 법한 금고같이 생겼는데요. 크기는 50×70 X30cm인데 확장이 가능합니다. 최대 5개까지 이어 붙일 수 있죠. 이케아 조립 가구도 충분히 보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문 옆에 키패드가 달려있는데요. 비밀번호를 입력해서 문을 여닫을 수 있습니다. 만약 문이 열리면 문자메시지로 알려주죠. 박실리언을 사용하려면 전원이 필요합니다. 콘센트를 연결하거나 건전지를 넣으면 되죠. 그리고 전용 앱으로 사용자를 등록하면 됩니다. 문을 열고 닫을 수 있게 자신이나 가족들 그리고 단골 택배 기사님을 등록하면 되겠네요.

Box3

낯선 택배 기사님이 난감해할 수도 있는데요. 이럴 때는 원격으로 문을 열면 됩니다. 아니면 앱으로 일회용 비밀번호를 생성해서 알려주면 되죠. 일회용이라서 다음에는 사용이 불가능해 안심할 수 있습니다.

Box4

상자 채로 들고가 버릴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그래서 아파트인 경우는 현관문에 스트랩을 연결할 수 있고, 야외에는 아예 바닥에 박거나 무거운 쇠 받침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설마 도둑이 장비까지 동원해서 상자를 가져가진 않겠죠.

Box5

박실리언은 지금 킥스타터에서 펀딩 중입니다. 가격은 250달러(27만 원)이고 배송은 10월부터입니다.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