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매장부터, 자율주행 방역 로봇, 비접촉 엘리베이터까지 발을 들이면서부터 새로운 핫플레이스의 분위가란 이런 것이었지 새삼 깨닫는다. 세계적 거장의 작품부터, 문화 소통의 시간까지 예술이라는 공감 언어로 채우는 여의도에 문을 연 ‘더 현대 서울’의 공간이다. 이곳에는 스트리트 문화의 중심인 ‘스니커즈’ 콘텐츠로 구성된 ‘BGZT Lab(브그즈트 랩)’도 마련돼 있다.

번개장터는 이달 26일 더 현대 서울에 오프라인 공간 BGZT Lab by 번개장터(브그즈트 랩)을 오픈한다. 모바일 앱 기반의 사용자간 취향을 이어주던 번개장터가 중고거래의 트렌드를 오프라인 공간으로 확장하는 첫 시도다.

브그즈트 랩은 국내에 재고가 없거나 구하기 어려운 한정판 스니커즈를 직접 보고 구입할 수 있는 공간으로 채워진다. 하이라이트 공간인 ‘테이스트 존’은 눈을 사로잡는 스니커즈 월, 디올과 협업해 화제가 된 ‘에어 디올’, 지드래곤과 나이키 협업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 트래비스 스캇 컬렉션, 7천만원을 호가하는 나이키 덩크SB 로우 스테이플 NYC 피죤 등 한정판 컬래버레이션 스니커즈 300여종으로 꾸며졌다. 모든 제품은 구매 가능하다.

지금 가장 인기 있는 스니커즈 20여종을 큐레이션 한 ‘풋셀 존’도 눈길을 끈다. ‘아트월’은 아티스트 GR1(지알원)의 스트리트 문화와 스니커즈에 영감을 받은 한정판 스니커즈 전시와 판매가 이뤄진다. 스트리트 씬의 브랜드와 협업으로 탄생한 한정판 베어브릭 피규어도 매장 내 콜렉터 월에서 전시, 판매된다. ‘커뮤니티 존’은 중고 거래를 위해 누구나 방문해 포장할 수 있고 비대면 거래를 할 수 있는 락커 등 개인 간 거래를 위한 토탈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봄에 신고 싶은 새하얀 스니커즈를 원해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