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효자 상품 ‘LG그램’이 ‘LG그램 360’으로 라인업 확장을 한다. 디스플레이가 360도 회전하고 손가락 터치에 반응하며 스타일러스 펜으로 스케치 작업도 된다. 오는 22일 출시되는 LG그램 360은 LG그램의 강점 ‘초경량·대화면’에 360도 회전의 자유로움이 더해졌다. 상황에 따라 노트북, 태블릿 모드로 바꿔가며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16형과 14형 2가지 화면으로 나오는 LG그램 360은 각각 15.6인치, 13.3인치 콤팩트 디자인에 화면 크기는 16인치, 14인치로 늘렸다. 디스플레이 테두리(베젤)을 최소화하는 시각적 매력을 최정점까지 끌어올렸다.

16:10 화면비의 WQXGA(2560×160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는 풀HD(1920×1080)보다 선명하고 깨끗한 화질을 기대할 수 있다. 화면에서 조금 떨어져 디스플레이를 보면 현재 작업 중인 모든 태스크가 한눈에 들어온다. 그림을 그리는 중이든, 넷플릭스에서 영화를 시청하거나 여러 문서 작업을 동시에 하든지 말이다.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색영역 DCI-P3를 99% 충족하는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색표현 또한 강점이다.

직각으로 마감된 신제품은 알루미늄(상판 커버)과 마그네슘(바디) 소재를 적절히 활용하는 휴대성과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잡으려 했다. 사용자는 문서 작업이나 영상 편집 등 키보드를 사용할 때에는 노트북 모드로, 영상 콘텐츠를 즐기거나 펜을 활용하는 작업에는 태블릿 모드로 간편한 모드 전환은 사랑할 수밖에 없다. 색상은 옵시디안 블랙(16/14형), 쿼츠 실버(16형), 토파즈 그린(14형) 등 총 3가지다. 색상별 출시일은 조금씩 다르다.

LG그램 360은 인텔 11세대 타이거레이크 칩을 탑재한다. 직전 세대에서 데이터 처리는 약 20% 빨라졌고 내장 그래픽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는 고화질 영상 작업 또는 게임 플레이에서 쾌적한 환경을 기대할 수 있다. 또 인텔이 제안하는 얇고 가벼우면서 빠른 처 속도가 오래 지속되는 새로운 노트북 플랫폼 ‘인텔 EVO 플랫폼’ 인증도 획득했다.

타협점도 있다

추가 SSD를 장착하면 최대 2TB(테라바이트)까지 저장공간이 확장되는 신제품은 ‘미국 국방부 신뢰성 테스트(MIL-STD)’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했다. 내구성 걱정은 안 해도 된다.

LG그램은 화면이 14인치인데도 대부분의 13인치 노트북보다 가볍다. 16인치도 마찬가지다. LG그램 360은 LG그램보다 더 많은 기능적 강점을 얻기 위해 여러 곳에서 타협했다. 360도 회전 화면은 말 그대로 대가가 따른다. 가장 치명적인 단점은 무게다. 16형 LG그램 360 무게는 1480그램이다. LG그램 16은 1190그램이다. 300그램 가까운 7인치 아이패드 미니가 더해진 셈이다. 두 제품에는 동일한 80와트시(Wh) 배터리가 들어간다. 14형 LG그램 360은 1250그램이다.

LG그램 360 가격은 16형은 224만원부터, 14형 209만원(i5/8GB/SSD 256GB기준)부터다.

기능적 다양성에 양보한 무게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