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돌이’ 세탁기가 똑똑해졌다. 통돌이 세탁기에 인공지능(AI)이 적용돼 의류 재질을 알아서 판단하고 최적의 세탁방법을 적용한다.

LG전자가 인공지능 기능을 갖춘 ‘LG 통돌이 세탁기’ 신제품(TS22BVD)을 출시한다. 통돌이 세탁기 최초 적용이다. DD(Direct Drive) 모터를 탑재한 통돌이 세탁기 신제품은 세탁물 무게를 감지한 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류 재질를 확인할 수 있는 경우 LG전자만의 세탁방법인 6모션 가운데 최적의 모션조합을 선택하고 세탁 강도를 결정한다.

예를 들어 속옷 등 섬세한 의류 재질은 옷감 보호를 위해 두드리기, 주무르기 등의 모션을 선택하고 주무르기 모션의 세탁 강도를 낮추는 식이다.

글로벌 인증기관인 인터텍이 시험한 결과 신제품은 기존 LG 통돌이 세탁기(TS22BVT) 대비 10% 이상 옷감 손상을 줄였다. 세탁 시 에너지 사용량은 약 30% 줄여 전기료 부담도 낮췄다.

LG전자는 신제품에 편의 기능도 적용했다. 와이파이(무선 인터넷)로 가전관리 앱 ‘LG 씽큐(LG ThinQ)’에 신제품을 연결하면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작년 3월 이후 출시된 LG 트롬 건조기와 연동시켜 스마트페어링 기능을 사용하면 세탁기가 세탁코스 정보를 건조기에 전달해 건조기가 알아서 건조코스를 설정한다. 의류와 상황에 맞는 다양한 세탁 코스를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도 있다.

신제품은 세탁통 내부가 스테인리스 소재로 마감돼 녹과 부식 걱정을 덜어준다. 용량은 22kg이며 출하가는 138만원이다.

통 크기가 커서 이불 빨래하기 좋다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