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감성 디자인에 고품질 사운드가 더해지면? 일단 비싸다.

뱅앤올룹슨(B&O)은 선의 제약 없이 집 안 어디서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완전 무선 홈 스피커 ‘베오사운드 레벨’을 출시했다. 컬러별로 가격 차등을 뒀는데 ‘내추럴’ 165만9900원, ‘골드 톤’ 199만원이다.

내추럴 색상 모델은 알루미늄 본연의 색과 빛이 돋보이는 프레임에 명품 원단 크바드라트의 다크 그레이 패브릭 커버를 매치했다. 골드 톤 모델은 금빛 알루미늄 프레임에 우드 커버가 전면을 덮는다.

산업 디자이너 톨슨 벨루어가 디자인한 베오사운드 레벨은 스칸디나비아 감성을 그대로 담은 모던함이 어떤 공간에도 자연스럽게 녹아든다는 게 B&O 설명이다. 가로 34.8cm, 세로 23cm, 폭 5.6cm 크기에 무게는 3.3kg이다. 직사각형 콤팩트 사이즈는 테이블 위에 세우거나 눕히거나, 벽에 거는 등 다양한 형태로 배치할 수 있다.

베오사운드 레벨은 뛰어난 선명도와 역동적인 베이스의 강력한 고음질 사운드를 기대할 수 있다. 2개의 대형 우퍼와 저변형 앰프, 어댑티브 사운드 스테이징 드라이버 등 총 5개의 스피커 드라이버를 탑재하기 때문이다. B&O 하이엔드 제품군에 적용되는 ‘액티브 룸 컴펜세이션’은 스피커가 놓인 공간의 환경과 청취자 위치를 분석해 최상의 사운드를 전달해 준단다.

물 튀는 주방에 놓고 쓸 수 있다. IP54 등급의 방진·방수를 지원한다. 블루투스 5.0과 와이파이 연결, 구글 크롬캐스트, 애플 에어플레이2 등을 통한 무선 연결이 가능하다. 2대를 연결해 스테레오 모드로 사용할 수 있고, 여러 대의 B&O 오디오 기기와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완전히 충전되면 16시간 연속 재생이 가능하다. USB 타입C 단자로 충전한다. 배터리 같은 교체가 필요한 부품은 ‘모듈러 디자인’이라 교체가 용이하다.

그리고 말로 음악을 틀고 멈추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다.

B&O의 최상위 블루투스 스피커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