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2008년 스웨덴에서 론칭했으니 햇수로 13년만입니다. 스포티파이는 넷플릭스처럼 인류의 문화와 콘텐츠 소비 방식을 바꾼 기업인데요. 그도 그럴 것이 스포티파이는 세상의 거의 모든 음악이라고 할 수 있는 6천만 트랙과 40억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 모두에 접근이 가능해서죠.

오랫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스포티파이의 한국 서비스. 드디어 현실이 되었는데요. 전 세계 스트리밍 시장의 36%를 거머쥐고 있는 1등 스트리밍 서비스는 국내 업체들과 경쟁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까요.

스포티파이는 빠른 속도와 사용 편의성, 풍부한 플레이리스트, 매력적인 가격대까지 모두 가지고 있죠. 게다가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할 수 있는 소셜 기능까지 겸비했습니다. 곡 추천 기능도 끝내줍니다.

스포티파이에 가입하고 듣고자 하는 곡을 검색하고는 이런저런 음악을 감상하다 보면 ‘데일리 믹스’ 플레이리스트가 뜹니다. 사용자가 검색한 정보를 토대로 플레이 리스트를 만들어 주는 것인데 만족도가 상당합니다. 스포티파이의 또 다른 강점은 ‘새 위클리 추천곡’인데요. 30곡으로 이뤄진 매주 월요일에 제공되는 플레이리스트입니다. 전에 경험해보지 않은 곡들로 구성돼 새로운 음악을 접할 수 있답니다. 스포티파이는 한국 전용 플레이 리스트를 제공한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 IU 플레이 리스트 비교, 왼쪽이 해외 오른쪽은 한국 스포티파이(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이렇게 스포티파이의 다양한 장점들은 국내 사용자도 고스란히 이용할 수 있는데요. 문제는 해외에는 있는 국내 음원이 한국에선 들을 수 없다는 겁니다. 카카오엠, 지니, 벅스에서 배급되는 음원이 현재 공급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특히, 멜론 운영사 카카오엠 배급 음원을 스포티파이에서 듣는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워 보입니다. 아이유 팬이라면 스포티파이를 선택할 이유가 없겠죠. 제목 한글화가 완벽하지 않은 점도 개선돼야 하고요.

한국 음원 시장은 전 세계 6위 규모에 든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스포티파이의 한국 진출은 듣는 사람들보다 곡을 쓰고 음원을 만드는 사람들한테 기회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앞에서 잠깐 말했는데 스포티파이는 세상의 거의 모든 음악을 접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매주 30곡의 새로운 음악을 추천하는 새 위클리 추천곡에는 많은 무명 아티스트들의 곡이 노출되기도 합니다. 무명 아티스트와 훨씬 친밀하고 밀접한 관계를 맺으면서 국내 업체들이 하지 못했던 사용자와 아티스트 사이에서 소통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해봅니다.

스포티파이는 처음 가입 시 별도의 신용카드 정보 입력 없이 프리미엄 서비스를 모바일로 7일 동안 무료 체험할 수 있습니다. 6월30일까지 구독 시 신용카드 정보 입력과 함께 3개월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요. 요금제는 크게 2가지입니다. 듀오 요금제는 이용자 1인당 8천원대로 이용할 수 있겠네요.

개인 : 1인용, 월 1만900원(부가세 포함 시 1만1990원)
듀오 : 2인용, 월 1만6350원(부가세 포함 시 1만7985원)

| 스포티파이 요금제 비교
믹스 테이프 끝내주게 만드는 친구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