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새로운 풀프레임 카메라 ‘α1(알파1)’을 발표했다.

풀프레임 5천만화소 신형 엑시모어 RS 센서를 탑재하는 알파1은 초당 최대 120회 AF/AE 연산과 초당 최대 30회 연사 촬영이 가능하다. 대용량 버퍼 메모리와 짝을 이뤄 최대 풀프레임 RAW 155장, 풀프레임 JPEG 165장을 촬영한다.

엄청난 연사 촬영 모드는 운동선수, 아기, 애완동물, 번화가 풍경 등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촬영할 때 유용하다. 연사를 통해 완벽한 사진을 얻을 기회를 그만큼 많이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니 설명에 따르면 AE 응답 시간은 0.033초에 불과해 갑작스러운 밝기 변화에도 노출이 자동 조절된다. 동영상은 8K 30프레임 10비트 4:2:0 모드 촬영을 지원한다.

알파1에 적용된 비온즈 XR(BIONZ XR) 프로세서는 8배 향상된 처리 성능을 기대할 수 있으며 촬영 순간 순간 발생하는 흔들림을 억제하는 5.5스탑 바디 내장 스태빌라이저와 16장의 풀HD 이미지를 합성하는 픽셀시프트 다중 촬영 모드는 1억9천900만화소(1만7280×1만1520) 사진을 완성한다. 네이티브 감도는 ISO100-32000, 확장 감도는 50-102400이다. 인물의 눈에 초점을 맞춰주는 리얼타임 ‘Eye-AF’ 기능도 탑재했다.

동영상 촬영 기능을 보면 8K 30프레임 또는 4K 120프레임 영삼을 담아낸다. 개선된 방열 구조 덕분에 8K/30프레임 영상을 최대 30분 연속 촬영할 수 있다.

알파1은 944만화소 OLED 전자식 뷰 파인더와 3인치 터치스크린, 듀얼 CF익스프레스/UHS-II 카드 슬롯, 마그네슘 합금 바디에 방진방습 기능을 갖춘다. 와이파이, 기가비트 이더넷 그리고 USB 3.2 타입C 단자를 활용해서 다른 기기로 촬영 결과물을 전송할 수 있다.

북미 지역에 우선 출시된 알파1은 바디 기준 6천500달러(약 718만원)다.

탁월하다, 능력도 값도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