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2 시리즈와 맥세이프 액세서리가 전자기장에 민감한 의료 기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충전 코일을 감싸는 원 모양의 자석 설계는 아이폰12와 맥세이프 무선 충전기가 찰싹 달라붙도록 해주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되는 전자기장이 의료 기기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다.

​애플은 이 같은 우려를 의식해 1월23일 미국 홈페이지에 아이폰12 시리즈, 맥세이프 액세서리와 관련한 안전 정보를 추가했다.

“아이폰에는 전자기장 방출 부품과 자석이 포함돼 있다. 모든 맥세이프 액세서리는 자석을 포함하며 맥세이프 충전기, 맥세이프 듀오 충전기는 전자기장이 발생될 수 있다. 이는 의료 기기의 정상 작동을 방해할 수 있다. 이식된 심박 조율기 및 제세동기 같은 의료 기기는 잠재적 간섭을 방지하기 위해 일반 상황에서는 15cm 이상, 무선 충전 시 30cm 이상 아이폰12와 맥세이프 액세서리와 안전한 거리 두기를 해야 한다.”

​의학 전문 <허트 리듬 저널>은 이달 초 심장 박동기 이식 환자 3명을 대상으로 상호 작용 실험을 한 결과 위험성을 확인됐다며 아이폰12가 이식형 의료 기기에 간섭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머니에 아이폰12를 넣은채 진료 시 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는 만큼 스마트폰 및 의료기기 제조사들이 의료 기기와 간섭을 인식하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편의성에 가려진 기술의 미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