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5인치 SSD EVO 시리즈에 ‘870 EVO’가 추가됐다. EVO 시리즈는 삼성전자가 SSD 시장에서 주목되는 성과를 내는데 밑거름이 된 베스트셀러 모델이다. 신제품은 최신 V낸드와 컨트롤러가 조합된 작업량에 따라 성능을 최적화하는 인텔리전트 터보라이트 기술이 적용됐다. 체감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 삼성전자 2.5인치 SSD ‘870 EVO’

870 EVO는 SATA 인터페이스에서 구현 가능한 최고 연속 읽기 560MB/s, 연속 쓰기 530MB/s 속도를 지원하고, 임의 읽기 9만8천 IOPS(초당 입출력 작업 처리 속도), 임의 쓰기 8만 IOPS 속도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설명에 따르면 870 EVO는 업계 최고 수준의 내구성을 갖췄다. 4TB 모델의 경우 2천400TBW(Terabytes Written, 총 쓰기 용량) 또는 5년 제한적 보증이 제공된다.

870 EVO는 2.5인치 규격이며, SATA 인터페이스가 내장된 데스크톱 또는 노트북에서 사용할 수 있다. 3-5년 된 구형 노트북에서 빨라진 윈도우 부팅과 데이터 전송을 기대할 수 있다. 윈도우 전원관리 기능 ‘모던 스탠바이’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250GB, 500GB, 1TB, 2TB, 4TB 등 5가지 용량의 870 EVO를 한국, 미국을 시작으로 독일, 중국 등 40여개국에 순차 출시한다. 오픈마켓 기준 250GB 5만원대, 500GB 9만원대, 1TB 19만원이다.

확실한 구형 노트북 성능 업그레이드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