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핏빗, 가민 등 헬스케어 센서가 내장된 스마트워치를 통해 코로나19 증상 발현 최대 7일 전 감영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병원 연구팀은 심장 박동 변동성(심장 박동 사이의 시간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심장 박동 변동성 측정 앱이 설치된 애플워치 착용 의료진 300명을 대상으로 4월9일부터 9월29일까지 5개월 가량 데이터 수집을 진행했다.

심장 박동 변동성 수치가 높을 경우 외부 요인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뜻으로 신경계가 활동적이고 탄력적으로 대응함을 의미한다. 코로나19 양성 환자는 변동성이 낮거나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항상 손목에 착용하는 스마트워치의 신체 활동 데이터 분석을 통해 증상이 발현되거나 진단 테스트를 하기 전 사용자에게 코로나19 감염 위험 경고를 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탠퍼드대학은 스마트워치의 심박수 측정 센서를 이용한 코로나19 진단 기술 연구 결과 코로나19 양성 환자 81%가 증상 발현 9일 전 심박수 변화가 감지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코로나19 감염증이 심각한 이유는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타인에게 전파하는 무증상 환자다. 코로나19 특성 자체가 무증상 감염이 많고 증상 발현 전에 이미 전파가 일어나는 등 다루기 까다로운 전파 양상을 갖고 있어서다. 향후 치료제가 나오더라도 내성이 생길 수도 있다. 감염 사실을 검사 전 미리 알 수 있다면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는 중요한 돌파구가 될 수 있다.

프린스턴대학 연구팀 산하 스타트업 뉴타이거스는 체온, 심박수, 혈압 등 다양한 생체 정보를 측정해 90% 정확도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가려내는 인공지능 ‘코비드딥’을 개발했고 이를 적용한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였다. 애플워치와 핏빗, 갤럭시 기어 등의 스마트워치용 앱도 곧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스마트워치의 다양한 생체 측정 센서를 활용하는 코로나19 감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열일하는 스마트워치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