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림해진 제품 상자에는 충전기, 이어폰이 빠졌고 최상위 갤럭시 S21 울트라는 ‘S펜’을 지원한다. 당연히 따로 구입해야 한다. 1월15일 0시 갤럭시 S21이 공개됐다. 이전의 루머들과 결을 같이하며, 기대하고 있는 것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3종의 갤럭시 S21

| 왼쪽부터 울트라, 플러스 일반 모델

전반적인 크기는 전작과 유사하며 총 3가지 모델을 출시됐다. 갤럭시 S21 일반과 플러스 모델은 전작과 동일한 각각 6.2인치, 6.7인치이고, 울트라는 0.1인치 작아진 6.8인치다.

| 카메라 렌즈와 후면이 일체감 있게 연결되는 ‘컨투어 컷’ 디자인은 카툭튀가 덜 느껴진다.

갤럭시 S21 디자인은 갤럭시 S20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삼성이 혁신 경쟁력을 잃었다는 판단을 내릴 수는 없다. 메탈 프레임과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은 여러모로 전작과 다른 인상이다. 카메라 렌즈 배열이 독특해지고, 렌즈의 튀어나온 두께도 얇아졌다. 울트라 모델은 거대한 디스플레이이기도 하지만 면도날처럼 얇은 베젤은 큰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기 쉽게 한다.

갤럭시 S21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디스플레이 중앙의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시각적인 균형감과 사용자의 몰입감을 더욱 높였다.

해상도, 메모리, 카메라
3종의 갤럭시 S21은 지금 당장은 크게 실감나지 않겠지만 사용하다보면 의미가 달라지는 급나누기를 뒀다.

화면부터 보자. 120Hz 화면 재생률의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동일하게 쓰는데 해상도는 제각각이다. 갤럭시 S21과 플러스는 풀HD+(2400×1080), 울트라 모델은 QHD+(3200×1440)이다. 울트라는 시리즈 최초로 QHD+ 해상도에서 최대 120Hz 재생률을 지원하며 콘텐츠에 따라 10Hz부터 120Hz까지 자동으로 조정된다. 전작에서 25% 더 밝고 50% 향상된 명암비 또한 다른 점이다.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1500니트 밝기는 야외서도 선명한 화면을 기대할 수 있다.

| 갤럭시 S21 울트라의 쿼드 카메라

다음은 카메라다. 갤럭시 S21과 플러스 모델은 전면 1천만화소 카메라(F2.2)와 후면 1천200만화소 초광각(F2.2), 1천200만화소 듀얼픽셀 광각(F1.8), 6천400만화소 망원(3배줌, F2.0) 트리플 구성이다. 최상위 갤럭시 S21 울트라는 전면 4천만화소 카메라(F2.2)와 후면 1천200만화소 듀얼픽셀 초광각(F2.2), 1억800만화소 광각(F1.8), 1천만화소 듀얼픽셀 망원(10배줌, F4.9, 레이저AF), 1천만화소 듀얼픽셀 망원(3배줌, F2.4) 등 총 5개 카메라가 탑재된다.

야간 촬영과 줌 성능은 갤럭시 S20에서 아주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울트라 모델의 최대 10배 광학 줌과 레이저 자동초점(AF), 듀얼 픽셀 오토포커스 등 차별화된 기능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공통으로 보케 효과와 스튜디오 조명이나 하이키·로우키 이미지를 촬영하는 ‘스튜디오 인물사진’ 모드가 추가됐고 20배 줌부터 자동으로 흔들림을 잡아주는 ‘줌 락’ 기능이 지원되는 스페이스 줌은 멀리 있는 멋진 피사체나 중요한 글씨도 흔들림 없이 당겨서 찍을 수 있다. 8K 동영상을 촬영하고 3천300만화소 사진을 캡처하는 동영상 촬영은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활용하는 ‘디렉터스 뷰’가 새로 추가됐다.

저장 공간과 메모리도 차등을 뒀다. 갤럭시 S21과 플러스는 8GB 메모리+256GB 단일 조합이고 갤럭시 S21 울트라는 12GB 메모리+256GB 저장공간 또는 16GB 메모리+512GB 저장공간에서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는 갤럭시 S21 4천밀리암페어, 플러스 4천800밀리암페어, 울트라 5천밀리암페어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유일하게 와이파이 6E를 지원하고, 갤럭시 S21 플러스와 함께 UWB 칩이 들어간다. 갤럭시 S21 일반 모델과 달리 자동차 키 없이도 차 문을 여는 디지털카 키 서비스가 지원될 예정이다.

엑시노스 2100, S펜

| 갤럭시 S21 두뇌, 엑시노스 2100

새로운 프로세서가 탑재되는 것은 놀랍지 않다. 갤럭시 S21에는 총 8개 코어의 ‘엑시노스 2100’이 탑재된다. 최대 2.9GHz로 작동되는 고성능 ‘코어텍스-X1’ 1개, ‘코어텍스-A78’ 3개, 그리고 저전력 ‘코어텍스-A55’ 4개를 탑재하는 ‘트라이 클러스터 구조’다. 삼성전자는 5G 모뎀이 통합된 이 칩이 전작 대비 CPU, GPU 성능은 각각 30%, 40% 이상 향상됐으며 5나노 EUV 공정 덕분에 AI 연산에 소모되는 전력이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고 강조한다. 최신 암(ARM) ‘말리-G78’이 GPU로 탑재돼 그래픽 성능 또한 직전 칩과 비교하면 40% 이상 성능이 향상됐다. (※관련기사 : 엑시노스 2100으로 본 갤럭시 S21 성능)

새로운 칩이 탑재되면서 그동안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만 적용된 ‘S펜’이 갤럭시S 시리즈에 이식됐다. 단, 울트라 모델만 지원한다. 따로 구입해야 하는 S펜은 어쩄든 마치 마술봉과 같은 혁신적인 사용성을 기대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S펜이 포함된 2종의 새로운 커버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 색상

| 갤럭시 S21 패키지, 충전기·이어폰이 빠져 슬림해졌다.

갤럭시 S21은 100만원 안 넘는 삼성전자 최초의 플래그십이다.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삼성전자의 전략이다. 대신 갤럭시 S21 패키지에서 충전기와 이어폰을 뺐고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 플러스 디스플레이는 전작(QHD+)보다 낮은 풀HD+ 해상도다. 메모리도 8GB로 줄어들었다. 갤럭시 S20 플러스의 메모리 용량은 12GB였다.

8GB+256GB 단일 조합의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 플러스 가격은 각각 99만9900원, 119만9천원이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12GB+256GB 모델이 145만2천원, 16GB+512GB 조합은 159만9400원이다. 오늘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29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 S21은 팬텀 그레이∙팬텀 화이트∙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4가지 색상, 6.7인치 갤럭시 S21 플러스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울트라는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2가지 색상이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의 3가지 색상으로 15일 출시된다.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충전기 없어요. 이어폰도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