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 ‘CES 2021’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3종을 공개했다.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모델명 27GP950, 32GP850, 34GP950G)’와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LG 울트라와이드(모델명 40WP95C)’, 영상 제작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모델명 32EP950)’ 구성이다.

LG 울트라기어(34GP950G)와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 LG전자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고주사율을 바탕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게임에 최적화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32인치 모델은 초당 165장 화면을 보여주는 165Hz, 27인치·34인치 모델은 초당 144장 화면을 보여주는 144Hz를 지원한다.

엔비디아 지싱크는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27인치·32인치는 엔디비아 지싱크 호환, 34인치는 엔비디아 지싱크 상위 규격 엔비디아 지싱크 얼티미트와 호환성을 갖는다. 또 디지털 영화협회(DCI) 표준 색 영역 DCI-P3 98% 충족하고 1밀리세컨드(1ms, 0.001초) 응답속도의 나노 IPS 디스플레이는 정확한 색상 구현을 기대할 수 있다.

| LG전자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9 곡면 디자인을 적용,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때 편리하다.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한다. 모니터가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이 넓다는 의미다. 썬더볼트4 단자를 갖추고 기존 40인치 4K UHD 모니터보다 높은 고해상도(5120 X 2160)도 구현했다.

|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는 영상 제작에 최적화됐다. DCI-P3 99%와 트루 10비트를 지원해 10억여 컬러를 표현할 수 있다. 자연에 가까운 색을 모니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니터 화면 색상과 실제 색상 차이를 보정해주는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도 탑재한다.

완벽한 승리의 조건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