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가 퀄컴 스냅드래곤 888 칩을 품은 2021년 첫 플래그십 ‘미11’을 공개했다. 이달 1일 열린 퀄컴 테크서밋 2020 가상무대에 깜짝 등장한 레이쥔 CEO는 스냅드래곤 888 세계 최초 탑재 모델이 사오미 미11이라 예고해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았었다.

​5나노 공정의 퀄컴 스냅드래곤 888은 직전 세대에서 CPU 25%, 그래픽 35% 더 빠른 성능을 제공하고 X60 5G 모뎀이 통합됐다. 6세대 인공지능(AI) 엔진은 2배 향상된 초당 26조번 연산을 하고 전력 효율 개선으로 배터리 지속 시간을 늘렸다. 또 888에는 헥사곤 780과 새로운 스펙트라 580 ISP(이미지 처리 장치)가 포함된다. 이러한 기능과 개선은 샤오미 미11을 매우 놀라운 제품으로 만들 것이다.

미11에서 눈에 띄는 점은 디스플레이다. 3200 x 1440 해상도, 120Hz 재생률, 최대 밝기 1500니트의 6.81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크기, 사양에 차등을 둔 여러 라인업이 출시된 직전 모델과 달리 미11은 8GB 메모리/128GB 저장 공간과 12GB 메모리/256GB 저장 공간 단 2가지 선택지 뿐이다.

후면 카메라는 f/1.85 조리개 1억800만화소 메인, f/2.4 조리개 1300만화소 123도 초광각, 500만화소 매크로 트리플 렌즈 구성이다. 전면에는 2천만화소 렌즈가 탑재된다.

​언더 디슬플레이 지문 인식과 10W 역방향 무선 충전, 하만 카돈 튜닝 스테레오 스피커, 50W 초고속 무선 충전 등 부가 기능에도 최신 기술이 적용된 점이 인상적이다.

레이쥔 CEO가 전날 미리 공개한 제품 박스에는 충전기가 빠졌다. 하지만 불만 여론을 의식한 탓인지 55W 충전기를 추가 비용 없이 제공한다. (※관련기사 : 샤오미 너마저…내년 충전기 뺀다)

​샤오미 미11은 내달 1일 중국에서 우선 출시된다. 8GB 메모리/128GB 저장 공간 모델 가격은 3999위안(약 67만원)이다.

샤오미의 열풍은 계속 될까?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