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비밀스러운 브랜드입니다. 공식 홈페이지조차 자세한 설명을 찾기 힘들 만큼 폐쇄적이지만 동시에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스타트업이기도 하죠. 미국 신생 오디오 브랜드인 Syng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단 하나지만 강력합니다. 창업자가 전직 애플 출신이라는 점이죠.

Syng은 22년간 애플의 역사와 함께 했던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스트링거(Christopher Stringer)가 애플 홈팟 개발자 아프루즈 패밀리(Afrooz Family)와 지난 2018년 설립한 오디오 브랜드입니다. 첫 제품으로 홈 스피커를 공개한다고 하네요.

내부가 훤히 보이는 외관이 마치 우주의 기묘한 기계를 보는 듯하네요. 위아래로 향하는 2개의 우퍼와 3쌍의 트위터, 미드프리퀀시 드라이버로 구성된 셀 알파(Cell Alpha) 스피커는 360도 빔 포밍 형태로 스탠드로 세우거나 마운트 혹은 벽에 걸 수 있게 고안되었습니다.

구체적인 사양은 공개 전이지만 셀 알파 스피커 2대로 5.1채널, 3대로 7.1채널 홈서어터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지정된 마스터 스피커가 나머지 스피커를 조종해 소리의 빈틈이 생기는 공간이 없도록 몰입된 사운드를 구사하는 방식이라고 하네요.

애플 홈팟은 음질과 기술적인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지만 활용도 측면에서 폐쇄성 때문에 기대만큼 큰 인기를 얻지는 못했죠. Syng의 셀 알파가 애플 홈팟을 넘어설 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셀 알파는 2021년 공식 출시 예정입니다.

진화된 애플 홈팟?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