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공동 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이 35년 전 그린 23페이지 분량의 ‘애플2 프로토타입’ 회로도가 경매에 나왔다. 노란색 종이에 회로도, 프로그래밍 지침 등이 적힌 회로도의 최종 낙찰가는 6만3272달러, 우리 돈으로 7천만원이다.

| 스티브 워즈니악이 스케치한 회로도 원본

회로도는 애플2를 실제로 만들기 전 생각을 스케치한 것으로 워즈니악은 자필 편지로 진짜임을 입증했다.

​워즈니악은 자필 편지에서 “1975년 즈음 내가 스케치한 원본 회로도가 맞다. 이 프로토 타입은 HP 엔지니어로 근무할 당시 계산기 설계 업무를 하면서 고안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금은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와 애플을 창헙한 워즈니악은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 애플1 컴퓨터

초창기 애플과 관련된 모든 것은 열성 수집가들의 관심을 받으며 엄청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잡스와 워즈니악은 차고에서 애플1 컴퓨터 200대가량 만들어 팔았다. 현재 사람들이 소유하고 있는 것은 절반이 채 안 된다. 정상 작동되는 제품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지난해 거의 완벽한 상태의 애플1 컴퓨터가 이베이 경매에서 175만 달러(약 19억원)에 낙찰됐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