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월14일 공개가 유력한 삼성전자의 2021년 첫 플래그십 ‘갤럭시 S21+(플러스)’ 실기 제품이 노출됐다. 정식 공개까지 한 달여 남은 이른 시점에 등장한 갤럭시 S21+ 추정 제품은 전면이 디스플레이로 채워진 베젤리스 디자인이다.

| 아이폰12 프로(왼쪽)과 갤럭시 S21+(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에 노치에 대한 해답으로 인피티니-O 디스플레이에 카메라를 위한 작은 구멍을 만들었다. 사람에 따라서는 어색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카메라는 숨기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점을 제외하면 경험에서 우리는 갤럭시 S21+ 디스플레이에 큰 기대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직전 갤럭시 S20+의 6.7인치 슈퍼 아몰레드 화면은 3200×1440 해상도에서 HDR10+와 120Hz 재생률을 지원했다.

120Hz 재생률은 초당 화면에 120번 이미지를 뿌린다는 의미다. 디스플레이가 새 이미지를 얼마나 빨리 로드하는지를 알려주는 지표인데 수치가 높을수록 화면 스크롤이 부드럽고 애니메이션이 매끄러우며, 게임 프레임 속도는 높아진다. 대부분 스마트폰은 60Hz가 기본이다. 아이폰12 프로도 그렇다. 120Hz 재생률은 갤럭시 S21+를 차별화하는 강점으로 활용될 것이다.

| 갤럭시 S21+(왼쪽)과 아이폰12 프로(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후면 소재는 전과 다른 갤럭시 S21+의 개성을 드러낸다. 사실 이 부분은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갈릴 차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글로시한 유리 느낌보다는 매트한 마무리가 더 좋다. 세로 배열의 후면 카메라는 인덕션 디자인을 탈피한 왼쪽 상단 측면과 밀착된 디자인에 무광 블랙 컬러가 적용됐다. 전작 대비 카메라 돌출 현상이 완화된 점도 눈길을 끈다. 현재 알려진 갤럭시 S21+ 후면 카메라 사양은 6400만화소 망원 렌즈와 1200만화소 메인, 초광각 렌즈 구성이다.

두뇌 역할의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애플 아이폰12에는 애플 자체 설계의 A14 바이오닉 칩이 탑재됐다. <폰아레나> 주장이 맞는다면 갤럭시 S21 시리즈는 지역에 따라 퀄컴 스냅드래곤888 또는 엑시노스2100 칩이 쓰인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아이폰12와 마찬가지로 제품 상자에서 충전기, 이어폰을 뺀다는 소식도 들린다. 애플이 환경 보호를 이유로 충전기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하자 이를 조롱한 삼성전자가 3개월여 만에 따라 하는 모양새다. 가격은 전작과 동일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갤럭시 S20 124만8천500원, S20+ 135만3천원, S20울트라 159만5천원이었다.

이른 공개, ★ 될 수 있을까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