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선 크리스마스가 되면 가족들과 일부러 촌스럽게 만든 형형색색의 스웨터를 입곤 하죠. 실제로 매년 12월 셋째 주 금요일은 ‘어글리 스웨터 데이’로 개성 넘치는 스웨터를 입고서 이를 기념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가 연말을 맞아 이들만의 감성이 담긴 어글리 스웨터를 선보였네요.

강렬한 패턴과 컬러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보자마자 눈치챈 분들도 있겠지만 이 스웨터는 윈도우 그림판, 윈도우XP, 윈도우95를 상징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역사를 그대로 담아낸 옷입니다.

스웨터 중앙에 큼지막하게 박힌 로고들이 인상적이죠. 추억으로 사라져버린 시스템들을 기념품으로 간직할 수 있겠네요. 해당 제품은 판매 시 20달러씩 컴퓨터 공학 업계 여성을 후원하는 단체 ‘걸즈 후 코드(Girls Who Code)’에 기부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웨터뿐만 아니라 동일한 콘셉트로 스카이프와 팀즈 전용 배경화면도 배포했습니다. 연말 온택트 모임을 계획 중인 사람들에게 재밌는 이벤트가 될 수 있겠네요. 마이크로소프트 어글리 스웨터 가격은 69.99달러(약 7만7천원)입니다.

어글리라고 하기엔 귀여운 걸요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