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AirPods)이 완전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대세를 이루고 있으며, 곧 하이파이 오디오에서도 주류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오늘(12월9일) 에어팟 경험을 생생한 음질의 오버이어 디자인에 적용한 ‘에어팟 맥스'(AirPods Max)를 공개했다. “소리 없이 조용히.”

애플은 에어팟(1세대와 2세대), 에어팟 프로를 거치는 지난 몇 년간의 경험을 에어팟 맥스에 녹여냈다. 맞춤형 어쿠스틱 디자인에 H1칩 그리고 컴퓨테이셔널 오디오를 극대화하는 첨단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적응형 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를 갖춘다. 에어팟 프로 사용자의 전유물이었던 마치 사용자를 둘러싸고 있는 것처럼 만드는 영화관 경험을 흉내 낸 ‘공간 음향’도 당연히 된다.

| 에어팟 맥스 핑크 모델

에어팟 맥스는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스카이 블루, 그린 및 핑크 다섯 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미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 오늘부터 주문이 가능하고 12월15일(화요일)부터 판매된다. 71만9천원으로 책정된 한국 판매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맞춤형 어쿠스틱 디자인

애플은 캐노피부터 이어 쿠션에 이르는 에어팟 맥스의 모든 것이 사용자 개개인의 맞춤형 디자인한 것처럼 뛰어난 음향을 제공하도록 세심하게 제작됐다고 설명한다. 헤드밴드 중심부를 이루는 캐노피는 통기성이 뛰어난 니트 메시 소재로 본체의 무게를 분산시켜 머리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스테인리스 스틸 헤드밴드 프레임은 다양한 유형의 머리 모양, 크기에 맞게 강도, 유연성과 편안한 착용감을 기대할 수 있다. 텔레스코핑 암은 부드럽게 길이가 조절되면서도 원하는 착용감을 유지하도록 고정된다. 이어컵은 압력의 균형을 잡아 분산시키는 혁신적인 메커니즘이 적용됐고 착용자 머리 형태에 맞게 따로따로 회전이 가능하다. 이어 쿠션은 효과적인 차음을 형성하도록 음향학적 공법으로 설계된 메모리 폼을 사용한다.

애플워치에서 영감을 얻은 ‘디지털 크라운’은 정밀한 볼륨 제어를 돕고 오디오 재생 또는 멈춤, 트랙 건너뛰기, 전화받기 또는 통화 종료하기, ‘시리야’ 호출 기능을 한다.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 공간 음향

에어팟 맥스는 애플이 자체 설계한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한다. ‘풍부하고 깊은 베이스’, ‘정확한 중음’ 그리고 ‘선명하고 깔끔한 고음’에서 소리를 청취할 수 있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초당 90억번 연산이 가능한 H1칩의 10개 오디오 코어를 각각 활용하는 적응형 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 그리고 공간 음향 같은 애플은 에어팟 맥스 설계 단계에서 오디오 애호가를 위한 사운드 품질 개선 노력을 강조한다.

홀로 늦은 밤 종종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라면 ‘공간 음향’이 기대될 수밖에 없다. 에어팟 맥스는 사용자의 머리 위치를 실시간 파악해 음향이 마치 사용자를 둘러싸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영화관 경험을 흉내 낸다. 에어팟 맥스를 착용한 머리나 기기의 움직임에 나오는 소음을 상쇄하기 위해 각 귀가 받아들이는 주파수를 지속해서 조정한다. 그래서 5.1, 7.1채널 또 돌비 애트모스 콘텐츠를 감상할 때 마치 영화관에 앉아있는 것처럼 음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몰입감 넘치는 경험을 제공한다. 가속계와 자이로스코프도 역할을 한다.

하이파이 에어팟

에어팟 맥스는 에어팟에서 많은 유용한 기능을 차용했다. 에어팟, 에어팟 프로의 마법 같은 원탭 설정이 에어팟 맥스에도 똑같이 적용됐고 동일한 아이클라우드 계정으로 묶인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 애플워치 그리고 애플TV 등 모든 기기와 자동 페어링 된다. 광학, 위치 센서가 달려 머리에 착용된 상태를 자동 감지한다. 착용하면 음악을 재생하고 벗거나 사용자가 한쪽 이어컵을 들어올리면 일시 정지되는 식이다.

에어팟 맥스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공간 음향을 활성화한 상태에서 최대 20시간 연속 작동된다. 초절전 상태로 보관하는 부드럽고 슬림한 스마트 케이스가 제공되며 사용하지 않을 때 배터리 충전 상태를 보존할 수 있다. 충전용 라이트닝 케이블도 포함된다. 당연히 충전기는 없다.

2016년 에어팟이 처음 공개되었을 때 사람들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귀에서 툭 튀어나온 콩나물 같은 디자인은 무엇이고, 케이스는 꼭 치실 상자처럼 생겼다는 우스갯 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에어팟을 실제로 사용해 본 사람은 누구나 곧 사랑에 빠졌다. 간편한 페어링, 자동 멈춤, 가벼운 무게가 주는 편안함 등 기존 무선 이어폰의 단점을 일거에 해결했기 때문이다. 에어팟은 날개 돋친 듯 팔렸고 몇 달 동안 주문이 밀려 생산량을 늘려야 할 정도였다.

그렇다면 에어팟 맥스는 어떨까. 좀 더 두고 봐야 하겠지만 애플 기기를 많이 쓰는 사람에게는 최고의 하이파이 무선 헤드폰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높다. 에어팟 프로는 소음 제거 기능과 뛰어난 배터리 수명으로 소란스러운 환경에서도 조용한 음악 감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훌륭한 솔루션이었다. 에어팟 맥스는 에어팟 프로보다 더 뛰어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선물을 주고 받기에 좋은 연말이 성큼 다가왔다. 이 즈음이면 디지털 마니아들은 뭔가 멋진 장난감 하나 정도를 꿈꾸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