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터가 똑똑해졌다. 스마트 기능이 내장돼 PC 도움 없이 넷플릭스, 유튜브 재생은 기본이고 원격 접속과 마이크로소프트 365도 된다. 삼성전자 ‘M7(32형, UHD)’과 ‘M5(32형·27형, FHD)’ 3종류의 산상은 스마트 허브(타이젠OS)가 탑재돼 PC 연결 없이도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모니터다.

지금 책상 위에 놓인 모니터를 보자. PC와 케이블로 연결되지 않으면 사실상 할 수 있는 게 없다. 까만 화면을 가진 상자일뿐이다.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는 그렇지 않다. 홀로 업무, 학습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 시청까지 즐길 수 있다. 화면 달린 PC 그러니까 일체형 PC 개념이다.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인터넷 접속은 물론 넷플릭스, 유튜브를 비롯한 웨이브, 프라임비디오, 티빙, 왓챠 등 다양한 OTT 서비스를 지원한다. 2채널 5W 스피커가 내장돼 외부 스피커 연결 없이 생생한 콘텐츠 경험이 가능하다. 재택근무자를 위한 원격 접속(Remote Access) 기능과 클라우드 서비스 MS 오피스365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하게 해주는 ‘삼성 무선 덱스’는 물론 ▲스마트폰 화면을 모니터로 볼 수 있는 미러링, ▲모니터에 터치하기만 하면 스마트폰 화면이 모니터에 나타나는 탭 뷰, ▲아이폰 같은 iOS 기기 화면을 모니터로 보내는 애플 에어플레이2도 신상의 참신한 매력이다. 빅스비 음성 인식이 되는 리모컨도 있다.

신상은 외부 기기 연결성도 꼼꼼하게 챙겼다. USB C타입 단자를 통해 최대 65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고 USB 2.0과 블루투스 4.2 등 다양한 연결 기능을 탑재해 범용성과 편의성을 모두 갖췄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주변 실내 환경에 맞춰 최적의 밝기와 색상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기능(Adaptive Picture)과 시력 보호(Eye Saver) 모드가 있어 오랜 시간 사용해도 눈이 편안한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M7 32형이 55만원, M5 32형과 27형이 각각 41만원, 35만원이다.

12월7일부터 카카오메이커스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가 진행된다. 28일부터는 삼성닷컴 등 온라인 마켓을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

PC 부럽지 않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