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Mini)가 미래의 미니밴 콘셉트카 ‘미니 비전 어바넛((Mini Vision Urbanaut)을 공개했습니다.

그동안 선보였던 미니 비전 시리즈 가운데서 디자인 색이 가장 독특한데요. 무엇보다 동글동글한 외형이 먼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단순하고 콤팩트한 차체와 대조되는 화려한 컬러는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제대로 살렸네요.

천장까지 연결되는 개폐형 윈도우로 작은 차체에서도 넓은 개방감을 선사합니다. 미니답게 타이어 휠은 차체 각 모서리 바깥쪽에 위치했네요. 타공 형태의 디자인으로 여러 종류의 그래픽 램프를 작동할 수 있고 스케이트보드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타이어 휠은 사용자가 선택한 모드에 따라 다른 컬러의 빛을 발하게 되죠. 전기차라 필요 없어진 라디에이터 그릴 자리의 디자인도 인상적입니다.

비전 어바넛이라는 이름처럼 이번 4인용 미니밴 콘셉트는 자율주행차량입니다. 앞 좌석을 회전시키고 대시보드를 내려 자율주행 시에는 뒤 공간과 동일하게 소파 베드 기능을 할 수 있습니다. 주행 지침에 맞춰 자율주행에서 수동 모드로 전환하면 스티어링 휠이 나오는 방식이죠. 훨씬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용화된다면 꽤나 효율적인 인테리어가 되겠네요.

미니 비전 어바넛은 미래의 모빌리티 속 공간 확장을 시도하는 미니의 의도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아닐까요. 늘 새로움이 발견되는 도시의 다채로움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영화 아바타가 떠오르는 건…?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