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중단이다. 구글은 사진 저장 서비스 ‘구글 포토’의 ‘고화질 이미지’ 및 영상 무제한 저장 옵션을 2021년 6월1일 종료한다고 블로그를 통해 공지했다. 구글 포토는 2015년 출시 당시 ‘무료 고화질 이미지 무제한 저장’이라는 파격 조건을 내걸었고, 결과적으로 수많은 사용자를 확보하는 효과가 입증됐다.

구글 포토는 현재 4조장 이상의 사진이 저장돼 있고, 매주 280억 개 이상의 이미지와 영상이 업로드된다.

구글 포토 ‘고화질 무제한’ 저장은 ‘고화질’ 품질 선택 시 최대 1600만화소 및 풀HD 해상도의 고화질 사진과 영상을 클라우드에 압축 저장되는 방식이다.

내년 6월1일 이후 업로드되는 이미지, 영상은 15GB까지 무료로 제공되는 저장 공간에서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 드로잉 등 다른 구글 서비스와 함께 차감된다. 15GB를 모두 쓰면 별도의 구독료를 지불해야 한다.

​구글은 “저장 공간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더 이상 무제한 고품질 저장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구글 포토의 미래를 위해 무제한 고품질 저장 정책을 변경한다.”라고 설명했다. 고화질 콘텐츠 저장을 원하는 사용자가 급증한데 따른 운영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구독 서비스 가입을 유도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인 셈이다.

| 구글 ‘픽셀5’

구글 포토 ‘고화질 무제한’ 백업을 계속 쓸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구글은 픽셀폰 사용자는 예외적으로 내년 6월1일 이후에도 전처럼 고화질 무제한 저장 옵션을 열어둔다.

픽셀폰 사용자는 쭉~ 공짜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