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차량 내부 스위치, 버튼을 최소화하고 대형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파격적인 설계로 자동차를 최첨단 기기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SF 영화에서나 만날 수 있었던 기술을 현실 세계로 꺼집어낸 테슬라식 디자인에 신기하고 편리하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잦은 고장, 오류로 적지 않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디스플레이 터치 불량이 대표 사례로 꼽힌다. 디스플레이 터치 반응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한 ‘내장형 멀티미디어 카드(eMMC)’는 오래전부터 말썽이었다. 테슬라 차주들은 꾸준히 이 문제를 지적했으나 테슬라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사용자 불만이 지속되자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올 초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그리고 몇 달 후 테슬라는 입장을 바꿨다.

질질 끌다 당국 나서니 뒤늦게 인정한 테슬라

전기차 전문 매체 <일렉트릭>은 11월9일(현지시간) 테슬라 차주들의 수년간 항의 끝에 테슬라가 불량 부품 사용을 인정하고 보증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며 문제 징후가 있는 모델S, 모델X 소유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2018년 3월 이전 생산된 일부 모델S, 모델X 차량의 미디어 제어 장치에 내장된 8GB 멀티미디어 카드 보증 기간을 연장합니다. 이 부품은 장기간 사용 시 마모로 오작동할 수 있습니다. 간헐적으로 화면이 꺼지거나 메모리 카드 성능 저하 경고 메시지가 표시될 수 있고 이 경우 서비스 센터에 문의해야 합니다. 이는 차량 주행 및 제어 성능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관련한 사고, 부상은 확인된 바 없습니다.”라고 알렸다.

보증 연장 대상은 2018년 3월 이전 생산된 주행 거리 10만 마일(약 16만 킬로미터) 이하 모델S, 모델X 차량이다. 차량 인도 시점부터 8년으로 보증 기간이 연장된다.

​테슬라는 2018년 이후 생산된 차량은 문제 없는 부품을 사용했지만 이전 모델 소유자는 문제가 생기면 자비로 수리를 했다. 수년 동안 문제 제기에도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테슬라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이 공식 조사에 착수하자 어쩔 수 없이 실수를 인정했다는 점이 아쉽다. 부끄러운 일이다.

테슬라 "팔면 그만?"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