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의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그대로 본뜬 어린이 전동차가 탄생했습니다.

전장 1380mm, 전폭 810mm, 전고 820mm의 앙증맞은 크기에 파스텔톤 하늘색과 주황색 컬러 조합이 귀여움을 더하는데요. 콘셉트카 ‘45’와 동일한 파라메트릭 픽셀 헤드 램프와 테일램프 구성은 미래지향적인 존재감을 표현합니다.

어린이용 전동차는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가 연구 중인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운전자 감정을 파악해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탑승객의 안전 확보에 도움을 주는 기술이라 하네요.

안전벨트에 부착된 센서는 운전자와 탑승자 심박수, 호흡을 측정하고 에어 포켓은 안정감을 느끼도록 도와줍니다. 운전석 앞 카메라는 탑승자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도 파악할 수 있답니다. 헬스케어와 연동돼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기술로도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고 하죠.

현대자동차그룹은 이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어린이를 위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관련 콘텐츠를 영상으로 담아 소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 적용된 만큼 어린이용 전동차도 더는 단순한 장난감용이라 치부하긴 어렵겠네요. 영상 콘텐츠는 11월부터 현대자동차그룹 공식 유튜브에서 공개됩니다.

작지만 똑똑한 붕붕이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