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Apple)과 구글(Google)이 손을 잡고 코로나19 확진자 경로 추적 및 접촉 여부를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개발해 공식 발표했습니다.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저에너지 기술을 활용하는 ‘노출 알림 (Exposure Notification) API’는 이API를 기반으로 개발된 앱을 사용하게 될 경우, 앱 사용자의 위치와 접촉자 정보가 자동으로 익명 처리되어 데이터베이스화됩니다. 때문에 앱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 혹은 주소 정보를 공개하거나 사용자 몰래 위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없다는 것이 애플과 구글 측의 설명이죠.

앱 사용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확진자와의 동선이 겹친 접촉자에게 검사를 권유하는 알림도 수신할 수 있다고 하네요. 물론 이런 기능 역시 앱 사용자가 정보 제공에 동의할 경우로 한정됩니다.

특히 애플과 구글이 탄생한 미국의 경우 개인의 사생활 보호가 중시되는만큼 미국 각 주 (州)정부의 결정과 실제 사용자들의 능동적인 정보 제공이 얼만큼 이루어지느냐에 따라 이 API의 실효성이 달라지겠네요. 애플과 구글의 해당 API 기술은 스마트폰 운영체제 안드로이드와 iOS버전으로 배포되며 주정부 및 각국의 공중 보건 기관이 접근 권한을 검토 중입니다.

디지털 백신이 될 수 있을까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