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메뉴 속 생소한 외국어의 뜻이 궁금하거나 길가의 식물 이름을 알고 싶을 때 카메라로 촬영해서 확인할 수 있는 구글 렌즈(Google Lens) 기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이제는 손글씨를 인식 후 따로 타이핑 할 필요 없이 바로 해당 내용을 복사 및 붙여넣기를 할 수 있습니다. 같은 계정으로 로그인 되어 있다면 휴대폰과 컴퓨터 등 다른 기기로의 공유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텍스트에 카메라를 비추면 자동으로 원하는 언어로 통역이 가능할뿐만 아니라 직접 음성을 들을 수 있는 듣기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데에도 더 도움이 될 수 있겠네요.

해외 여행을 떠났을 때 유독 요긴하게 쓰이던 구글 렌즈가 일상 혹은 업무 속 활용도를 더 높인 셈이네요. 구글 렌즈는 크롬(Chrome)의 최신 버전 혹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구글 렌즈 앱에서 확인 가능하며 iOS에서는 듣기 기능을 제외한 최신 버전을 추후 선보일 예정입니다.

해외 여행 떠나 구글 렌즈를 쓰던 날이 그립네요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