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한국은행이 창립된지 70년이 되는 해입니다. 한국조폐공사에서는 이를 기념해 특별 현용주화세트 ‘2020 한국의 주화’를 발행합니다.

‘2020 한국의 주화’ 세트는 500원, 100원, 50원, 10원, 5원, 1원 총 6종으로 구성됩니다. 현용주화를 특수 가공처리해 선명도를 높이고 엄격한 품질검사를 거쳐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일상 속에서 보기 힘든 5원과 1원짜리가 유독 눈에 띄네요.

동전을 쓰는 일이 드문 요즘인만큼 더욱 소장 가치가 높은 기념 주화가 되겠네요. 총 7만 세트가 발행될 2020 한국의 주화의 가격은 3만원이며 4월 29부터 5월 18일까지 예약 접수(1인당 최대 5개 세트 신청 가능)를 받습니다.

점점 귀해지는 동전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