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보 장인 라인프렌즈와 미국 수작업 가죽 장인, ‘메이커(MAKR)’가 만나 메이커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MAKR X LINE FRIENDS BROWN LIMITED EDITION)이 탄생했습니다. ‘키 체인’, ‘파우치’, ‘카드 지갑’ 등 총 3종의 가죽 제품이 전세계 런칭됐죠.

메이커(MAKR)는 미국 플로리다의 수작업 가죽 디자인 스튜디오로, 2009년 유명 남성지 GQ가 베스트 지갑으로 메이커 제품을 선정하면서 국내에도 알려지기 시작했죠. 메이커는 디자이너의 스케치 작업 후 공장에서 양산되는 것이 아닌, 제작자가 직접 스케치부터 패턴 구성, 제품 완성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관여하는 ‘장인 정신’과 가죽 제품뿐 아니라 건축 기법을 활용한 ‘공학적 정교함’으로 전세계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메이커 X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은 부드러운 스웨이드 가죽 표면에 라인프렌즈의 브라운이 디자인된 파우치를 비롯, 정교한 손바느질로 마감되어 수납성과 빈티지한 디자인을 갖춘 카드 지갑, 브라운의 얼굴을 메인으로 친근한 매력이 더해진 키 체인 등 총 3종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최상급 품질을 자랑하는 미국 ‘호윈 레더(Horween Leather)’와 ‘위켓 앤 크레이그(Wickett and Craig)’의 가죽을 사용해 특별함이 더해졌죠.

특히 브라운의 무뚝뚝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가진 귀여운 얼굴이 특징인 키 체인은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위해 특별 제작한 것이라고 합니다. 심플해 보이는 것과는 달리 브라운의 입체감을 살리기 위해 얇은 가죽을 층층이 겹쳐 브라운의 얼굴을 구성하고 덧칠, 재봉, 접착 등 여러 과정을 수작업으로 거쳐 탄생했습니다.

메이커 X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은 라인프렌즈의 국내 공식 온라인 스토어 등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추후 3월 31일부터는 라인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점, 명동점, 홍대점에도 런칭됩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