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환경 보호를 위해 크바드라트(Kvadrat)와 손잡고 업사이클링 케이스를 선보였습니다. 크바드라트는 덴마크의 프리미엄 텍스타일 브랜드로 여러 가지 고급스러운 제품에 사용되기도 하죠. 크바드라트의 재활용 실 생산 기술을 통해, 버려진 500mL 용량의 플라스틱병 1개로 갤럭시 S20+ 케이스 2개를 제작할 수 있다고 하네요.

그렇게 탄생하는 갤럭시 S20+ 케이스는 폐플라스틱병을 폴리에스테르 실로 재탄생 시킨 후 이를 케이스로 만드는 지속 가능한 업사이클링 프로세스를 거쳐 만들어집니다. 미국에서만 매일 약 6천만 톤의 플라스틱병이 매립되고 있는 가운데, 재활용 실은 매립지로 향하는 폐패트병을 줄여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죠. 뿐만 아니라 500mL 플라스틱병 하나로 케이스 두 개를 만들 수 있어 생산성도 높습니다. 이 특별한 케이스를 사용한다면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오염 해결에 간접적으로 기여했다는 자부심도 가질 수 있겠고요.

삼성전자는 갤럭시 S20+ 케이스 외에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스트랩을 크바드라트 섬유와 지속가능 소재로 생산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삼성 ✕ 크바트라트 에디션의 국내 출시 여부는 미정이며, 일부 국가에서만 구입이 가능합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