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이 최신 조명인 ‘라이트사이클 모프(Dyson Lightcycle Morph light)’를 출시했습니다. 지난해 출시됐던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태스크 조명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자연광의 특성을 다양하게 활용해 간접 조명, 태스크 조명, 전시 조명, 그리고 무드 조명까지 총 4가지로 사용할 수 있죠.

새로 출시된 다이슨의 라이트사이클 모프 조명은 시간과 날짜 및 위치에 기반한 고유한 알고리즘을 사용, 어느 지역에서나 자연광의 색 온도와 밝기를 추적합니다. 그리고 이 자연광 데이터를 기반으로 따뜻한 색온도의 LED 3개와 차가운 색온도의 LED 3개를 통해 사용 지역의 자연광에 맞춰 지속적으로 색 온도와 밝기를 조정함으로써 사용자의 위치와 시간에 맞는 최적의 빛을 선사하죠. 아울러 진공으로 밀봉된 구리 파이프가 탑재됐는데, 파이프 내부의 물방울이 움직이며 증발 및 응결하면서 에너지 소모 없이 지속되는 냉각 사이클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LED에서 발생하는 열을 배출시켜 60년간 조명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하네요.

용도에 따라 4가지 조명의 빛을 선사하는 것도 특징인데요. 지능형 광학 헤드를 360도 부드럽게 회전시켜 벽과 바닥, 천장으로부터 빛을 반사하는 간접(indirect) 조명, 강력한 빛으로 시각적 정밀성 향상에 도움을 주어 업무, 메이크업 등에 사용 가능한 태스크(task) 조명, 예술, 색상 및 장식적 특징을 강조해 보다 드라마틱한 효과를 만들어주는 전시 조명, 그리고 색온도를 2,700켈빈에서 1,800켈빈까지 낮춰 촛불과 유사한 색상의 따뜻한 광도를 연출하며, 야간에는 블루 라이트를 감소시켜 휴식 분위기를 선사하는 무드 조명으로 연출이 가능합니다.

특히 무드(ambient) 조명에서 편안한 오렌지 빛을 발하는 조명의 기둥(stem) 부분은 알루미늄-폴리카보네이트 합성소재를 사용해, 빛이 통과하는 16,740개의 작은 구멍으로 둘러싸인 형태로 설계됐습니다. 또한 조명의 기둥은 0.7mm의 두께로 압출가공한 알루미늄으로 구성됐으며, 높은 충격 저항성과 부드러운 빛 이동의 균형을 제공합니다. 마이크로 크기의 작은 구멍이 빛의 효과를 위해 매끄러운 경사를 만들어 내고, 알루미늄 코어 내부의 반사율 높은 표면이 기둥을 따라 완벽한 빛의 이동을 가능하게 하죠. 또한 투명한 미관을 가진 두 개의 초박형 노출 케이블이 조명의 중심을 관통함으로써 광학 헤드에 전원을 공급하고 360도의 자유로운 회전과 지속적으로 기둥에서 빛을 발할 수 있는 효과를 제공합니다.
다이슨 링크 앱을 통해 사용자에 맞춤화 할 수도 있습니다. 앱에 입력된 나이를 바탕으로 조명의 밝기를 조정하고, 사용자의 작업, 기분 및 사용 지역의 자연광 변화에 따라 빛을 지능적으로 조정하여 발산하죠. 슬라이드-터치를 통해 수동으로도 밝기와 색온도를 조절할 수 있고요. 뿐만 아니라 공부, 휴식, 정밀 작업, 집중, 기상, 절전, 외출 모드로 설정할 수 있고, 작업 유형이나 기분에 맞춰 최대 20가지의 조명 이름을 지정해 사전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모프 조명은 데스크형(화이트/실버)과 플로어스탠드형(화이트/실버, 블랙) 두 가지 종류로, 가격은 각각 72만원, 96만원입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