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e-바이크 브랜드인 콜린(Coleen) 제품은 얼핏 봐서는 전기 자전거라고 알아차리기 어려울 정도로 심플하고 레트로한 디자인입니다.

콜린의 자전거는 1941년 기능성과 단순함을 추구해온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장 프루베(Jean Prouvé)가 제작한 자전거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습니다. 긴 세월이 흘렀음에도 절제된 미가 돋보이는 디자인이죠. 전기 자전거의 배터리는 자연스럽게 프레임 안에 숨었네요.

48v, 562Wt출력으로 최대 시속 45km 주행이 가능하며 핸들 중앙에 장착된 3.2인치 LCD 스크린을 통해 속도 및 기어 제어뿐만 아니라 블루투스 연결로 문자와 전화 알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콜린 전용 앱을 통해 도난 방지 알람 및 락∙언락 설정도 가능합니다.

최근 콜린은 올드 스포츠카 애스턴 마틴(Aston Martin) DB4 모델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한정판 에디션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역시나 전기 자전거임을 망각할 정도로 빈티지한 디자인이 참 잘 어울리네요.

기술은 끊임없이 발전해도 옛스러움을 추구하는 대조된 감성의 조합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콜린의 전기 자전거는 4,990유로부터 시작되는 가격의 컴포저 모델과 5,990유로부터 시작되는 에디션 모델로 나뉩니다.

티 나지 않아야(?) 더 사랑받는 기술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