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스마트폰의 지도나 내비게이션 앱으로 손쉽게 교통 안내를 받고 목적지를 향해 운행할 수 있죠. 그런데 이 지도를 이용해 교통 정체 정보를 조작할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요?

독일의 예술가인 Simon Weckert는 구글 지도를 켠 상태의 스마트폰 99대를 작은 수레에 담아 직접 걸어다니면서 교통 정체 현상을 실험한 영상이 있습니다. 실제로 구글 지도에서 빨갛게 교통 정체 표시가 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신기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걸 악용할 수도 있겠다는 의견도 있었죠.

우리나라의 경우 교통량 측정 카메라를 통한 실제 차량 파악 자료를 토대로 교통 상황 정보가 나타나게 되어 크게 상관이 없겠지만, 구글 지도를 사용하는 곳이라면 부작용 요소가 드러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구글에서는 자동차 뿐만 아니라 수레 혹은 낙타를 타고 이동하는 등의 모든 수단에서 구글 지도 개선에 도움이 되는 이용 방법을 제시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합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