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

구글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그러니까 운전자 없이도 스스로 주행하는 자동차에 외장 에어백을 탑재할 모양입니다. 구글이 미국 특허청에 이같은 내용의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외장 에어백은 사고시 보행자의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입니다. 이미 볼보가 선보인 바 있죠. 구글이 구상 중인 외장 에어백을 미국 특허청 홈페이지에서 찾아봤습니다. 볼보의 특허를 피해야 했을 것이기 때문에, 어떤 모양일지 궁금했습니다.

2013_volvo_v40_official_16_airbag_1-0524

구글의 외장 에어백은 볼보 것과는 조금 달랐습니다. 볼보의 외장 에어백은 보닛과 앞유리 틈새에서 터져 나오는데요.

스크린샷 2015-03-27 오전 10.26.18

구글 것은 앞범퍼에서 터져 나옵니다. 용도는 충돌 후, 보행자가 길로 튕겨져 나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래서 소재도 조금 다릅니다. 메모리 폼에 쓰이는 비스코-엘라스틱 소재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터지는 타이밍도 조금 다릅니다. 일반적인 에어백은 충돌 후에 터지지만, 구글의 외장 에어백은 충돌 직전에 터집니다. 충돌 예측 센서의 정확도가 높아야겠네요.

안전은 자율주행차에 대한 우려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센서들의 인지능력이 사람보다 뛰어날 지 의문이기도 하고요. 기계는 알고리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돌발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구글이 이런 방식의 안전장비를 추가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방법으로 사람들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지 의문이긴 합니다.

 

참고 링크 : 디지털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