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통의 독일 명품 라이카(Leica) 카메라가 새로운 흑백 사진 전용 디지털카메라 ‘라이카 M10 모노크롬(Leica M10 Monochrom)’을 출시했습니다.

라이카 M10 모노크롬은 새롭게 개발된 4천만 화소의 모노크롬 센서를 갖춰, 어떠한 조명에서도 자연스런 선명도를 자랑하며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디테일의 해상도로 뛰어난 수준의 흑백사진을 촬영할 수 있죠.

또한 최초의 레인지파인더 흑백 카메라로 ISO160에서 100,000까지 매우 넓은 감도 범위를 제공합니다. 다양한 ISO 설정에서 캡처된 이미지는 세밀한 세부표현을 자랑하며 모든 라이카 M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흑백센서는 라이카 M 렌즈와 완벽하게 어울려 뛰어난 콘트라스트와 해상도를 보장합니다.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제외한 M10 모노크롬의 성능은 이전 모델인 M10-P과 동일하게 우수한 퍼포먼스를 탑재했습니다. 라이카 M 시리즈 중 가장 조용한 셔터음을 자랑하기도 하고요.

라이카 M10 모노크롬은 미니멀리즘한 디자인이 돋보입니다. 카메라의 흑백 특성을 강조하기 위해 카메라 상판에 라이카를 상징하는 빨간 딱지 로고 대신 ‘Leica M10 Monochrom’을 심플하게 각인한 모습입니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의 라이카 M 카메라와 동일한 소재와 마감재를 사용했고, 숙련된 장인에 의해 디자인부터 조립까지 거의 손으로 제작되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본질에 집중된 촬영으로 최고의 품질을 보장합니다.

라이카 M10 모노크롬은 전세계 라이카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8,295달러(약 964만원)입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