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다가 정면으로 비치는 햇빛 때문에 불편했던 적이 있죠. 선글라스를 챙기지 않았을 때는 더욱 난감합니다. 물론 차 안에 달린 선 바이저(Sun Visor)를 내리는 방법도 있지만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안전 운전에도 어려움이 생깁니다.

버추얼 바이저(Virtual Visor)

보쉬(Bosch)가 이런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미국에서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서 첫 선을 보인 이 제품은 시야를 가리지 않고도 햇빛의 눈 부심을 막아줍니다.

버추얼 바이저는 LCD스크린을 활용한 인공지능 선 바이저입니다. 바이저에 부착된 카메라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통해 운전자의 눈과 코뿐만 아니라 햇빛의 위치까지 파악한 뒤 벌집 모양의 패널 중 운전자의 눈에 비치는 햇빛 부분만 어둡게 가려주는 기능을 합니다.

눈과 햇빛의 위치에 따라 상대적으로 작은 면적의 패널로만 가리기 때문에 기존의 선 바이저보다 시야를 훨씬 넓게 가질 수 있습니다. 눈도 부시지 않게 가려주고 동시에 시야도 확보할 수 있으니 안전 운전의 기능만 남는 셈이네요.

버추얼 바이저는 이번 CES 2020 이노베이션 어워즈의 the In-Vehicle Entertainment & Safety부문에서 베스트 이노베이션 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는 자동차 기술에 비해 오랜 기간동안 아날로그 방식이던 선 바이저가 업그레이드 되었네요. 보쉬는 다양한 자동차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버추얼 바이저 출시를 계획 중이라고 합니다.

눈뽕(!)은 이제 그만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