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을 반으로 접어서 갖고 다니는 노트북인 레노버 씽크패드 X1 폴드(ThinkPad X1 Fold)가 등장했습니다. 폴더블 윈도우 PC네요.

4:3의 13.3인치 화면을 가진 씽크패드 X1 폴드는 다이어리처럼 반으로 접어 높은 휴대성을 보여줍니다. 무게도 997g으로 가볍습니다. LG의 p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사용했는데 약 3만회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고 일반 노트북을 3~4년 정도 사용하는 기간만큼 문제 없이 쓸 수 있다고 하네요. 해상도는 2048×1536에 DCI-P3 95% 지원, 300니트 밝기, 터치 및 스타일러스 펜 사용도 지원합니다.

13.3인치 널찍한 화면을 태블릿처럼 또는 노트북처럼 쓸 수도 있고, 반으로 접어 모니터와 가상 키보드 조합으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휴대성은 높이고 활용성도 다양한 매력적인 제품이네요.

윈도우10 프로 운영체제를 담을 예정인 씽크패드 X1 폴드의 출시일은 2020년 중반기, 가격은 2499달러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