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CES2020을 통해 새로운 게이밍 모니터를 공개합니다. 오디세이 G9(49형), G7(32형, 27형)의 두 가지 커브드 모니터인데요. 현재 출시된 커브드 모니터 중에서 가장 높은 곡률인 1000R 디스플레이를 인증 받은 제품입니다. 오디세이라는 이름은 ‘극한 모험의 여정(A Journey of Extreme Adventure)’이라는 의미를 담은 삼성전자의 게이밍 전용 통합 제품이라고 하네요.

모니터의 중앙부터 최외곽 화면까지 균일한 시청 거리가 가능하고 균일한 밝기, 명암비, 색 좌표 등을 제공해 시각적 편안함을 선사하는 ‘Eye Comfort’ 기술도 인증 받았습니다. 1ms 응답속도(G2G 기준)와 240Hz 고주사율,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 등 게이밍 모니터의 최고 사양을 모두 갖춰 슈팅이나 레이싱 게임처럼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을 할 때 부드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죠.

특히 G9은 최대 1,000니트(nit) 밝기와 5120 x 1440(Dual QHD)의 고해상도를 적용하였으며, 32:9의 울트라 와이드 화면 비율로 게임을 할 때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합니다. G7은 최대 600니트(nit) 밝기와 2560 x 1440(QHD) 해상도를 적용해 고화질의 콘텐츠를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습니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media@earlyadopter.co.kr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