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07133548-FINAL-05-DuoPad_Ergonomics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화면을 손가락 등으로 직접 터치해가며 사용하는 것은 편리하지만, 세워둔 모니터를 직접 터치하는 것은 아직 조금 불편합니다. 당장 태블릿을 세워두고 사용해 보면 느낄 수 있을 겁니다. 팔은 무겁고 터치는 부정확하죠.

duopad_trackpad_02

하지만 캐나다 스타트업이 만든 이 트랙패드, 듀오패드(DuoPad)를 사용한다면 일반 모니터를 조금 더 편리하게 터치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모니터를 터치스크린으로 바꿔주는 것은 아니고요. 트랙패드 위에 작은 카메라를 달아 손가락 모양을 촬영한 뒤, 모니터에 반투명하게 띄워주는 겁니다. 손가락이 화면 안을 직접 클릭하는 느낌이 나도록 말이죠.

duopad_trackpad_01

듀오패드는 터치스크린에 익숙한 요즘 사람들을 겨냥한 제품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PC를 사용할 땐, 아직도 마우스와 키보드를 사용하는 게 익숙하죠. 일반 모니터를 터치스크린처럼 사용하는 것이 얼마나 편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저도 본격적으로 사용해 본 적이 없어서요. 혹시 트랙패드 구입을 계획하고 있었다면, 이런 제품을 노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상황에 따라선 일반적인 트랙패드처럼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아, 현재는 윈도우 8과 8.1, 그리고 10만 지원한다고 합니다.

duopad_trackpad_03

듀오패드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서 후원자를 모으고 있습니다. 현재 79달러(약 8만7천 원)를 후원하면 듀오패드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배송은 올해 12월로 예정돼 있네요.

 

참고 링크 : 인디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