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자들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할 때, V50S ThinQ와 듀얼스크린이라는 변종을 내놨던 LG전자. 공개 당시엔 온갖 비난을 바가지로 먹었으나, 막상 사용해 보니 편하다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폴더블폰보다 합리적이고 현실적이라는 것.


보기엔 거시기하지만, 나름 편리한 이 듀얼스크린이 탐났다면 이 제품에 주목해 봐도 좋겠다. 아이폰, 갤럭시, 픽셀, 원플러스 스마트폰에 스크린 하나를 더 붙여주는 ‘캐스트 어웨이 케이스(castAway™ case)’다.

거창해 보이긴 하지만, 사실 별거 없다. 크롬 OS 기반의 세컨드 디스플레이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케이스 형태로 스마트폰에 끼워 쓸 수 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기존 스마트폰 OS와 유기적으로 연동되진 않는다. 개발 중인 MultiTask + 앱을 통해 유기적 연결이 가능하다고는 하나, 자세하게 공개된 건 없다.


어떻게 보면 단순히 스마트폰 하나를 더 붙여서 쓰는 개념과 유사하다. 스펙만 보면 그냥 스마트폰이다. 1.5㎓ 헥사코어 프로세서, 4GB 램, 32GB 저장 공간, WQXGA 해상도의 멀티 터치스크린, 스테레오 스피커, 전면 200만 화소 카메라, 후면 500만 화소 카메라가 주요 사양이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도 지원해, 메인 스마트폰과 분리한 다음 별도로 사용할 수도 있다.


현재 인디고고에서 크라우드 펀딩이 진행 중이며 최소 펀딩 가격은 약 17만 6천원이다. 참고로 아직 제대로 된 시제품은 없는 듯하니 펀딩 참여 시 유의하는 게 좋겠다.

구태여...
이유혁
도전하는 사람들과 도전적인 아이템을 사랑합니다.